어제 <밤이면 밤마다> 에는 공형전과 정선희가 출연했습니다.
공형진은 특히 현빈과 원빈과의 인연을 이야기하며 소위말해 "우월한 인맥" 을 보여줬습니다.
딱히 "우월한 인맥" 이라는 표현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게 중요한게 아니구요....


결국 공형진은 현빈에게 전화통화를 했고 그게 유이가 질문할때 였습니다.
결국 유이와 현빈은 전화통화를 했고 유이는 전화통화를 통해서 "저 아세요?" 라고 질문을 하면서
반가움과 설레임, 그리고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헌데 유이가 이러한 반응을 나타낸 것에 대해서 사람들이 상당히 불만이 많은듯 하네요..

"지난 번 강심장때도 비에게 같은 질문을 하지 않았냐?"
"진행자로써 그런 반응을 나타내면 어떻게 하냐?"
라는 질문들을 함과 동시에 유이의 MC자질에 대한 논란까지 다시 일어나더군요.

"<밤이면 밤마다> 에서 유이가 하는게 뭐냐?"
"왜 유이는 저런 것 밖에 하는게 없냐?" 라는 질문들도 다시 있습니다.

그래서 이 점들에 대해서 조금 적어보기로 했습니다.



- 유이도 여자이고 소녀다

사실 생각해본다면 유이도 나이도 그닥 많지 않은 20대 초반의 여성이지요.
<시크릿 가듯> 의 현빈을 좋아하지 않는 여성이 대한민국에 얼마나 될까요...?
솔직히 자신이 현빈과 통화할 수 있다면 설레임을 가지지 않을 그런 여자가 어디있을까요?
유이가 나타낸 반응은 웬만한 여성이라면 나타내는 수 있는 지극한 반응입니다.
도대체 이런 반응이 무엇이 그리 잘못되었다는 것일까요.....?

남자 가수들도 정말 예쁜 배우들을 보면 얼굴이 빨개지고 무슨말을 할지 모릅니다.
어찌보면 유이 역시 연예인이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그리고 멋있는 남자 배우앞에서면 
그녀도 한명의 소녀일 뿐입니다.



유이가 한 질문중에서 "저 아세요?" 라고 물어본 것들에 대해서도 말이 많습니다.
물론 유이는 알려진 연예인이긴 하지만 현빈과 유이가 같은 직종에서 일하는 것도 아니고,
걸그룹에 관심이 없거나 유이 자체가 관심이 없을 수도 있지요.
그렇기에 유이는 혹시 유이는 자신에 대해서 좀 알까...? 하고 질문한 것이겠지요.
그게 뭐가 그렇게 잘못된 질문인지 조금 이해하기가 어렵군요.

지난번 비에게도 비슷한 질문을 했다고 비난했을 수도 있는데.....
비 역시 유이가 좋아하는 연예인일수 있지요.
여성 분들 중에서도 여럿의 연예인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솔직히 이상형은 한명일수는 있지만 그래도 그 이외에도 좋아하는 남자 연예인이 있을 수도 있지요.
그런 남자 연예인을 보면 비슷한 설레이는 감정을 느끼기에 그러한 질문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자신의 설레이는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게 뭐가 그리 욕먹을 이유가 되어야 하는지 모르겠군요...

아마 욕하고 비난하는 여자분들 중에서 만약 현빈과 (혹은 자신이 좋아하는 남자 연예인과)
통화를 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침착성을 유지하면서 감정을 숨기지 않을 그러한 분들이 
얼마나 되는지 정말로 궁금해지는군요.



- 유이는 정말로 할 일이 없는 것일까?


밤이면 밤마다에서 유이의 분량을 사실 그닥 많지 않습니다.
대성, 정용화에 비하면 턱 없이 부족한 분량이지요.
정확히 보이는 분량으로는 맨 처음 소개할때 유이가 소개하고 중간중간에 유이가 리액션하는 장면이
방송에 전파를 타고, 그리고 맨 마지막에 판정단의 결정을 내릴때 유이가 이야기를 합니다.

하지만 유이의 파트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밤이면 밤마다> 는 유이를 제외하고는 전부 남자 패널들만이 존재하는 그러한 프로그램입니다.
그렇기에 유이가 할 일이 의외로(?) 많습니다.


가령 이번에 현빈과 통화하는 것을 대신에 대성이나 정용화가 했다고 해봅시다.
유이 같은 리액션이 나올 수 있을까요....?
물론 그들이 유이보다는 질문을 정확하게 할지는 모르지만 오히려 현빈의 인기와 
현빈에 대해서 여자분들이 느끼는 감정을 전달하는데는 더 부족했을 수 있습니다.


통상적인 "정말 팬입니다. 앞으로 좋은 작품 기대할께요." 정도의 대화만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유이가 "여자 패널" 이기에 오히려 여성분들의 현빈에 대한 감정을 잘 보여줄 수 있고,
왜 현빈을 아는 공형진의 인맥이 그토록 부러워할 만한 인맥인지 잘 보여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방송보면 필요한 질문들은 다 하고 넘어갔습니다....
방송 안보고 그냥 캡쳐만 보니까 마지 자기 사심만 가득채워서 방송한 것처럼 보일수도 있겠지만요..




 또한 유이가 참여하는 상황극은 때때로 어떤 설정을 이야기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가령 처음에 싸이가 나왔을때 상황극은 왜 싸이가 연애의 선수인지 잘 이해하게 도와주었습니다.
주상욱, 신성록이 나왔떤 그런 에피소드, GD & T.O.P 이 나왔던 에피소드 등은 
왜 유이가 필요한지 잘 보여주는 경우가 많지요.

한 사람의 캐릭터를 설명하기 위한 상황극을 이용할때 남자 게스트만 있다면 
설명하기 어려운 점이 상당히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유이가 그 자리에 있음으로 인해서 다양한 상황극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지요.

물론 상황극이 싫을 수도 있겠지만 때때로는 그게 설명에도 도움이 될 뿐더러,
한 사람을 돋보여주게 만들기도 합니다.
이러한 역할을 유이가 "홍일점" 이기에 하고 있습니다. 



- 유이의 방송분량을 늘어나고 있다

초반 <밤이면 밤마다> 에서 유이는 정말 "리액션 담당" 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요즘 이제는 게스트를 청문회 위원으로 부르는 대신에 유이가 직접 질문을 함으로써
나름 분량을 늘리며 자기 할일을 하고 있지요.

아마 오프닝하고 클로징 밖에 하는게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요즘 <밤이면 밤마다> 를 
잘 챙겨보시지 않으신 그러한 분들 같습니다.
지난 주 탁재훈 vs 신현준 에피소드부터 유이는 나름 대로 정식 위원으로 방송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까지는 어떤 대성처럼 자기만의 캐릭터를 구축하지는 못했지만 
방송태도도 긍정적이고 나름 최선을 다하려는 자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원빈과 현빈의 인맥에 대해서 이야기했을때도 유이가 "원빈과 현빈과 전화통화를 부탁드린다" 라고 
함으로 사실 현빈과 원빈에게 전화가 연결된 것이지요.

이런 유이에게 "오프닝, 클로징, 리액션 밖에 하는가 없다!" 라는 말은 잘못 적용된 말입니다.
정용화도 첫 회에는 긴장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예능 선배 대성에게 
밀리지 않는 나름 까칠한 위원의 캐릭터를 구출하지 않았습니까...?

시간이 더 주어진다면 유이도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항상 유이에 대해서 느끼는 점은 단지 "유이이기에" 많이 욕을 먹는 것 같습니다.
요즘 유이는 방송태도나 표정 관리에서 상당히 많은 발전을 보여주었습니다.
흔히 방송에 잡힐때 표졍변화가 가장 많은게 유이입니다.
감동적이거나 슬픔 장면이 나오면 금세 눈에 눈물이 고여있고 좋아할때는 박수 치면서 가장 좋아합니다.

그리고 <밤이면 밤마다> 를 유이를 보기 위해 보는 분들도 나름 꽤 존재합니다.
마치 일부 빅뱅팬들이 대성이 나오기에 <밤이면 밤마다> 를 보는 것이나,
씨앤블루 혹은 우결 용서팬 분들이 정용화를 보기 위해서 <밤이면 밤마다> 를 보는것처럼요.

그리고 유이는 자기가 주어진 일에서 벗어난 일을 하는 것도 아니고 자기가 맡은 캐릭터,
즉 리액션, 상황극 담당 및 남자 게스트와 여러 상황들을 담당하는 역할을 잘 소화해내는 
그러한 역할을 잘 맡아서 하고 있습니다.
자기가 맡은 일을 했는데 욕 먹고, 그리고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들에게 마음을 숨기지 않고,
솔직하게 설레이는 마음을 전달한게 그렇게 욕먹을 일인지 상당히 궁금하네요...

그냥 그런 분들은 유이가 하는 모든게 싫은게 아닐까요...?

하여튼 지금 열심히 하고 있는 유이가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하네요.



글을 읽으셨으면 추천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글쓰는 사람들에게 추천은 많은 힘이 됩니다. 
댓글은 어떤 댓글도 상관이 없으나 욕설, 인신공격, 스팸, 반말은 삼가해주세요.
자세한 댓글 방침을 알고 싶으시면 공지사을 한번 참조해주세요.


신고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8,874,140
  • 323538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