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유재석이 한 인터뷰가 화제가 된 것 같습니다.
원래 인터뷰를 잘하지 않기로 알려진 유재석을 향해서 이데일리는 창간 10주년(?) 기념으로
유재석이 있는 대기실에 무작정 쳐들어갔고 결국 유재석과 인터뷰를 하는 일이 있게 되었지요.


유재석의 인터뷰는 (직접볼 수는 없으니 글에서 느껴진 분위기는) 진솔했고,
"역시 유재석" 이라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는 인터뷰였습니다.
겸손한 유재석은 성공을 다 같이 하는 동료들에게 돌렸고, 한때 자신이 소위 말해 "근자감" 을
가지고 있었다는 점도 인정했으며 여러가지 진솔한 내용들이었지요.

그런데 블로거들과 몇몇 댓글들을 보면 아쉬운 점 있다고 생각합니다.
몇몇 블로거들이 자주 그래왔듯이 유재석을 이야기하면서 그 뒤에 강호동을 살짝 언급하는 것이지요.
"역시 최고의 MC 유재석, 강호동은 배워야 한다"
"최고의 MC는 유재석, 강호동이 부족한 점은"
"MC1인자 유재석이, 강호동이 유재석을 따라가야 할 점은?"

이런식의 댓글들을 많이 보게 되지요.
그리고 솔직히 강호동과 유재석과 관련해서는 서로의 기사들에서 팬들이 싸우는게 상당히
많은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래서 몇마디 적어보고자 합니다.  



- 강호동, 유재석보다 정말 못할까?

일단 질문에 답변을 하기 전에 몇가지 말을 써보겠습니다.
1) 사과는 딸기보다 맛이 없다
2) 축구는 농구보다 재미있는 스포츠이다
3) 수학보다 역사가 훨씬 더 낫다

자 그럼 "유재석은 강호동 보다 나은 MC다" 를 생각해보시지요. 
강호동이 더 못하냐 잘하냐를 따지기 전에 더 나은 MC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어떻게 하면 더 "나은 MC" 가 되는 것이고 어떻게 하면 더 못하는 MC가 되는 것입니까?

시청률이 문제일까요?
시청률로만 비교하자면 강호동이 유재석을 앞서있습니다.
그러면 강호동이 유재석보다 더 "나은 MC" 일까요....?

진행방식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유재석의 진행방식이 100% 진리일까요?
유재석의 진행방식을 하지 못하는 MC들은 다 못하는 MC고 기준이 없는 MC입니까?


한국에서 어제 <무릎팍도사>에 주병진이 나왔을때 주병진은 최고의 MC라고 불려왔습니다.
이경규가 정상에 있었을때 이경규 역시 "국민MC" 라고 불렸습니다.
그들이 정상에 있었던 것은 과연 그들이 유재석을 따라해서 일까요?

포인트는 무엇인가 하면 "잘한다" "못한다" 의 절대적인 기준은 없는것 이라는 것이지요.
강호동이 유재석보다 부족한 점도 있는 반명에 강호동은 또 강호동만의 강한점이 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강호동이 앞서 있고 어떤 면에선 유재석이 앞서있습니다.

그런데 유재석을 기준으로 "강호동이 유재석보다 못하다" 라고 말한다면 
이건 마치 내가 사과를 딸기보다 더 좋아하니까 "딸기는 사과보다 못하다" 라고 외쳐되는것이나
뭐가 다를께 있겠습니까?



아쉬운 점은 많은 이들은 "다른 것" 과 "나은 것" 을 구별을 하지 못한다는 것이지요.
강호동의 진행방식은 유재석과는 정말 다릅니다.
어쩌면 극적일 정도로 다르지요. 

유재석의 장점은 편안한 스타일이며 자극적이거나 곤란한 질문을 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강호동의 장점은 게스트를 위해서 완전 데굴데굴 구르고 엎어질 줄 알며 내던지는 점이 있다는 것이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강호동만의 특유의 에너지가 있다는 것이지요.


감독으로 치면 유재석은 약한 멤버들에게서 장점을 끌어내서 전체적으로 팀을 향상시키는 스타일이고,
강호동은 팀내에서 가장 실력이 좋은 에이스를 중심으로 팀을 짜주는 그런 스타일입니다. 
대체적으로 운동에서 두 가지 방법 모두 통하는 방법입니다. 
결과만 놓고보자면 둘다 하나 비길 것 없이 훌륭한 방법이라는 것이지요.


<무한도전> 을 보면 딱히 에이스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지만 다들 미친 존재감을 보여주며,
<1박 2일> 은 다들 뛰어나긴 하지만 이승기라는 에이스가 있는 것이 바로 유재석, 강호동의 특징이지요. 

다르다고 해서 하나가 못해야 되는게 아니고 하나가 더 뛰어나야 되는건 아닙니다.



- 유재석과 강호동의 팬들의 싸움, 본인들은 좋아할까?


유재석은 인터뷰나 강호동을 언급할때마다 "정말 좋아하는 절친한 형" 이라고 표현을 하곤합니다.
강호동은 유재석을 언급할때 "정말 배울 점이 많은 훌륭한 동생" 이라고 표현을 합니다.
둘은 이렇듯 사이가 좋고 서로에 대해서 존경을 하며 좋은 동료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유재석이 자신의 소위 "팬들" 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강호동을 비난하는 모습을 보면
과연 "그래 내 팬들이야" 하고 좋아할까요?
강호동도 마찬가지로 자신의 팬들이 유재석을 비난하면 좋아할까요?


강호동과 유재석은 서로 함께 있을때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사실상 국민MC로 성장했습니다.
지금 강호동과 유재석이 있는데 절대적인 공헌을 한 <공포의 쿵쿵따> 라던지 <X맨>은
서로 장단점을 보충해주면서 함께 했기에 나온 그러한 결과 입니다.

어쩌면 지금의 강호동 유재석이 있는건 서로의 시너지효과로 인한 결과이고,
서로에 대한 선의의 경쟁때문에 있어왔던 결과 입니다.

이런 두 사람의 우정을 서로 각자의 "팬들" 이라는 사람들이 깨고 있는다면 그것만큼
보기 좋지 않은 일이 어디있을까요?
특히 제 3자가 그것을 보고 강호동이고 유재석 둘다 이미지를 좋지 않게 갖게된다면 
강호동에게나 유재석에게나 뭐가 도움이 되는지 의문입니다. 



한 가지 언론 댓글문화에서 볼 수 있는 건 꼭 한 사람을 띄우기 위해서 한 사람을 깎아내리고,
한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 한 사람을 죽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번에 유재석의 인터뷰가 화제가 되었기에 "유재석 살리려고 강호동 죽인다" 라는 표현을 썼지만,
만약 강호동의 인터뷰가 화제가 되고 이런 일이 있으면 "강호동 살리려고 유재석 죽인다"
라는 표현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유재석 팬들만 그런것도 아니고 강호동 팬들만 그런것도 아니지요.
잘못된 팬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고 조회수에만 관심을 가지고
자극적으로 글을 뽑아내는 기자들이나 언론관계자들이 문제가 있는 것이겠지요.


어쨋든 강호동이나 유재석이나 둘 다 정말 한국에서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는 MC들입니다.
항상 서로를 지지하면서 계속 열심히 선의의 경쟁을 보여주어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글을 읽으셨으면 추천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글쓰는 사람들에게 추천은 많은 힘이 됩니다. 
댓글은 어떤 댓글도 상관이 없으나 욕설, 인신공격, 스팸, 반말은 삼가해주세요.
자세한 댓글 방침을 알고 싶으시면 공지사을 한번 참조해주세요.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112,615
  • 94100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