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이번에 버블팝 활동으로 또 지적을 받았네요.사실 현아의 선정성은 이번 한번만 있었던 것이 아니지요.
이번에 현아 측은 아주 강력하게 대응하면서 "더 이상 활동하지 않겠다" 라고 하는 태도를 보여주었습니다. 
많은 언론에서도 "왜 현아만 미워하나?" 라는 취지를 가진 글이 많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몇마디 적어보려고 합니다.
왜 현아만이 항상 "선정성" 에 중심에서 떠나지 않는 것일까요?



- 현아가 가장 눈에 띄는 이유

물론 다른 걸그룹 중에도 "섹시 컨셉" 과 춤을 추는 사람이 없는게 아니라는 것도 사실입니다.
사실 걸그룹중 많은 미성년자 멤버들이 섹시컨셉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사실 엎드려서 다리를 올리고 춤을 추는 miss A의 수지나 (94년생),
호피 옷을 입고 춤을 췄던 전 동료 였던 원더걸스 소희 (92년생), 선미 (92년생)

아직 어린대도 엉덩이를 미는 춤을 춰왔던 시스타의 다솜, 소유 (93년생)
그리고 심지어 현아와 같은 팀에 있으면서 똑같은 춤을 추는 현아보다 두살이 어린 권소현도 (94년생) 
사실상 모두 소위 말해 "섹시 컨셉" 을 추구하고 있지요.

그런데 왜 현아만 유독 많이 지적을 받는 걸까요?



이들 모두 섹시미를 추구하지만 현아처럼 전적으로 섹시미를 지원받은 적은 없습니다.
3주 전에 적은 "섹시미만 부각시키는 현아가 안타까운 이유" 라는 글에서 나와있지만 현아는 벌써
이미 2007년 데뷔때인 16살부터 섹시미를 강조해왔었지요. 

뭔가 소속사에서는 현아를 "섹시퀸" 으로 만들고자 다른 걸그룹 멤버들에 비해, 심지어 팀 막내인 소현이나 언니들인 허가윤이나, 전지윤에 비해서 훨씬 더 야하게 입히고 아예 골반춤을 무기로 하는
"체인지" 를 밀어주고 성인이 되자마자 노골적으로 화보에 섹시미를 강조하는 무대를 짜줬습니다.
뭐든 열심히 하는 현아는 아이러니하게도 그 것에 너무나 잘 부응을 해줬고요.

그러다 보니 현아가 다른 아이돌들보다 유난히 눈에 뛰고 튀는 것입니다.
그러니 다른 아이돌에 비해서 현아가 더 많이 지적받는 것입니다.



학교에서 아이들이 떠는데 유난히 크게 떠들어서 지적받는 애가 한 두명은 있습니다.
5명이 떠들었는데 나만 걸리면 억울하기 짝이 없지요. 막말로 재수가 없다고 표현하지요?
사실 학창시절에 저도 그런 케이스이긴 해서 억울한적이 한 두번이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선생이 보기에는 그 학생이 가장 시끄럽기 때문에 지적을 하는 것입니다.


현아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정말 만은 걸그룹이 "섹시" 를 강조하지요. 
하지만 현아는 다른 걸그룹에 비해 유난히 더 섹시미를 강조합니다.
그나마 다른 걸그룹 멤버들은 솔로라도 하지 않는데, 현아는 솔로에 나와서 혼자 골반춤을 추고,
엉덩이 춤을 추니 안 보였던 면도 더 보이게 되는 법인 것이지요.

"왜 나만 미워하냐?" "왜 현아만 가지고 그러냐?" 하고 생각하는 것보다는 현아가 다른 아이돌들에
비해서 지나치게 더 섹시미를 강조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이효리와 비교할 수 없는 이유

 

어떤 이들은 현아를 가리켜 "이효리도 솔로시작할때 섹시로 시작했다" 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하지만 현아와 이효리는 비교 대상이 될 수가 없습니다.
소위말해서 이효리가 더 쿨하고 더 나서 그런 건 아닙니다. (뭐 어떤 분들께는 그게 없지 않아 있지만...)
바로 둘의 컨셉이나 나이를 비교해보면 충분히 답이 나오지요.

이효리는 핑클에 1998년 20살 (만 19살) 에 데뷔했습니다.
즉 지금의 현아 나이때 이효리를 데뷔를 했습니다.
데뷔후 한 5년 정도는 이효리에게 섹시컨셉은 거의 없다시피 했습니다.
딱 한번 강렬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Now 때 섹시컨셉을 소화한게 전부였지만 그나마도
현아의 Bubble Pop 에 비하면 양반인 수준이지요. 


그리고 이효리를 바꿔놓은 텐미닛은 바로 효리가 25살인 2003년 때였습니다.
25살때 섹시컨셉을 소화하는 것이랑 갓 스무살된 현아가 섹시컨셉을 소화해는 것이랑 비교가 될까요?
더욱이 이효리는 청순컨셉으로 그 동안 못본 모습을 보여준 것이고 텐미닛때와 지금의 현아를 비교해보면
수위에 있어서 벌써 차이가 납니다.
이효리의 텐미닛은 이미 현아가 미성년자때인 1년전에 해버린 체인지때와 더 가깝거든요.

이런데 어떻게 "이효리는 되고 현아는 안되느냐" 라고 비교를 합니까?
섹시미만 주구장창 밀다가 갓 성인되서 거의 끝까지 가는 현아하고 20살때 조용히 시작해서,
24살인 성인때야 본격적으로 "섹시미" 라는 무기를 꺼내든 효리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 현아보다는 소속사가 문제다

현아가 무대에서 섹시한 눈빛 몸짓 등으로 소속사에서 주는 컨셉을 잘 소화해는 것은 사실입니다.
사실 그것들을 현아가 "너무 잘" 소화하기 때문에 어쩌면 현아만 계속 찍혀대는 것이겠지요. 

하지만 안무나 의상 등은 현아가 다 짜오는게 아니라 소속사에서 방향을 정해주고 
소속사에서 방침을 주는 것입니다.
"섹시미" 가 현아가 강하다고 생각한 큐브는 적당한 수준에서가 아니라 지나칠 정도로
현아를 "섹시미" 를 강조시키기 위해서 노력을 해왔지요.

무조건 발끈하고 "왜 우리 현아만 가지고 그러냐?" 하고 따질게 아니라
왜 본인의 소속 연예인인 현아만 유난히 지적을 받고 누가 현아를 지적받는 상황에 노출시키는지
본인들이 먼저 생각을 해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사실 이건 현아의 소속사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현아의 전 소속사이며 사실상 현아가 "섹시" 컨셉을 밀 수 있도록 바탕을 깔아준 JYP 역시
미성년자인 miss A의 수지에게 계속 민망한 안무를 강조시키고 있습니다.
수지가 업드려서 춤을 추는 것이나 누워서 마치 예전 성인 영화 포스터처럼
다리를 올리는게 보기가 좋지 않은 건 사실이지요.

이 기회에 소속사들이 미성년자 연에인이나 갓 성인이 된 연예인들에게 당장의 수입과
이득을 위해서 너무 보기 민망할 정도의 안무와 의상등을 소화시키는게 아닌가 생각을 해보고,
그런게 있으면 조금 수정했으면 하는 바람도 가져봅니다.
하지만 현실상 불가능하겠지요?



현아를 보면 걱정이 많이 됩니다.
나이가 20살인데 거의 4년째 섹시미를 추구해왔으며 앞으로도
계속 섹시미만 어떻게 밀고 나갈지 걱정이 되네요.

현아는 섹시미만이 아니라 다른 매력도 충분히 있는데 너무 사람들에게 "현아: 섹시" 를 
각인시켜놔서 다른 스타일이 어색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그나마 그것을 떨쳐버릴 <청춘불패> 라는 보호막이 있었는데 그것까지 날라갔으니...

아직 20살밖에 안된 현아의 관련 검색어가 다 섹시에 관련된 것이고 심지어는 조금 거론하기
민망한 그러한 단어들이 들어가있는게 현아의 현실이지요.
소속사에서는 그런 "왜 현아만 가지고 그래?" 라고 무조건 거부하기보다는
정말 왜 "현아만 가지고 그럴까?" 하고 자문을 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112,615
  • 94100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