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부터 계속 강호동의 하차설과 관련해서 이런 저런 루머가 떠돌더니,
어제와 그저께는 나영석PD의 하차와 이적에 대한 글들과 기사들이 많네요.
그러는 과정에서 나영석PD의 "종편설" 이 사실 기정화 되면서 많은 기자들은
"나영석PD 종편형" 내지 "나영석PD CJ EM 이적설" 등의 기사가 줄줄이 이어져 나왔습니다. 
결국 나PD는 인터뷰까지 감행하면서 자신이 <1박 2일> 을 놓고 이적할 생각이 없음을 밝혔습니다.


나PD가 좋아하는 "안 됩니다" 라는 말을 사용해 많은 댓글들은 "안 갑니다!" 로 줄을 이뤘고,
나PD의 이런 결정을 대체적으로 존중하는 그러한 입장에 있는 상태이지요.
그런데... 댓글들중에는 사실 이런 댓글들이 있었는데요..
"우리가 언론에 놀아났나?" "기자들: 제발좀 알고 글써라" 라는 식의 반응들도 많았지요. 
 
그래서 이러한 언론과 기자들과 언론에 대한 생각을 적어보려고 합니다.




사실 이러한 비슷한 사건은 한 6개월 전에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현재 <1박 2일> 의 에이스라고 할 수 있는 이승기의 하차설이 떠돌았을때에요.
이승기는 하차한다 만다 이야기도 없었는데 언론에서는 이미 스스로 결정을 내버렸습니다.
그래서 많은 기사들은
"이승기 하차, 일본 진출 위해 결심" <- 이러한 뉘앙스를 띄는 그러한 글들을 적어내며
사실 이승기가 <1박 2일> 에서 하차한다는 식으로 결론을 내버렸지요.


그 뒤에 연이어서 "이승기 <1박 2일> 배신하나?" 이런 기사들이 줄줄 이어가면서
매일마다 인용하는 네티즌들의 반응이라며 "이승기에게 배신감을 느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냐?"
라고 하면서 소설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이승기가 잔류하면서 그게 다 아닌 것으로 밝혀졌지만 그 과정에서 졸지에 자신도 모르게
"배신남" 이 되어야 했던 이승기는 얼마나 황당했을지 한번 생각해본적은 있을까요?
하기사 그런 허위기사를 낼 정도면 그들에게 이승기에 대한 배려는 없었겠지요.
 


지금 강호동과 나PD에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강호동이야 하차 의사를 밝혔다고 하지만 나PD는 아무말도 없었는데도 언론들이 이미 그들의
하차를 결론지어버렸습니다.

하차 의사를 밝힌 강호동만 해도 사실은 오로지 "하차 의사를 강력하게 밝혔다" 이외에는
딱히 사실로 밝혀진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런데 강호동이 SBS로 가느니, 종편행을 하느니 하면서 기자들은 소설을 써내고 있는 것이지요.
KBS에서는 어제 "아직 강호동 하차와 관련해서 결정된게 없다" 라고 이야기를 했지요.


종편이고 SBS고 간에 정작 가장 큰 패를 둔 KBS와 강호동이 가만히 있는데 왜 기사들이
글을 적어내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나영석PD 같은 경우는 직접 "왜 자꾸 이런 오보들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 하면서 
안간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상태입니다.
나PD같은 경우는 하차의사와 이적의사를 밝힌적도 없는데 기자들은 이미 "하차" 및 "이적"을 단정
지어버리는 어이없는 글들을 적어내고 있습니다.

정확한 정보를 적어내야할 기자들이 오히려 오보와 사기극에 앞장서고 있다는 사실이 서글프네요.
그저 자극적으로 글을 적어내서 조회수만 올리며 수입만 챙기면 그만일까요?



- "오보" 에 더해진 비교질과 비난질 


아쉬운 점은 일부 블로거들이 이러한 현상에 동참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보를 아예 사실화 해서 강호동과 나PD를 비난하고 있다는 점이지요.
가장 자주 볼 수 있는 글들중에서는 주로 이런것이더라구요. 

1) 강호동 vs 유재석
2) 강호동 vs 이승기
3) 나영석 vs 김태호

즉 "왜 강호동은 유재석 처럼 하지 못했나?" / "왜 이승기는 강호동 보다 나은 사람인가?"
"나영석PD, 김태호 PD보다 못한 이유" / "강호동, 1인자가 못된 이유" 하면서
수도 없이 비교하는 글들을 적어내는것을 볼 수 있지요.

블로그를 하고 있는 저도 실수하는 일이기는 하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은 일을 기정사실화하면서
그냥 오보에 더해서, 남을 비교하면서 글을 쓰는 것은 오히려 오보의 글을 적은
기자들보다 더한 행위가 아닐까 하고 생각이 드네요. 


최소한 오보를 한 기자들은 "사실전달" 에서 잘못전달했다면 그것을 기정사실화 해서 글을 적은 사람들은
단지 허위적인 글을 쓴 것에다가 그것을 이용해서 그 사람들을 비난하는 글, 
심지어 심각성에 따라 "인신공격" 에도 가까운 그러한 글을 써댔으니 말입니다.

기자들이 "하차" 라고 불을 지펴놓았다면 그 기사들을 이용해서 글을 쓰는 사람들은 
약했던 불에 기름을 퍼붓는 "비교질" "비난" 이라는 행동을 한 것이지요.
블로거들이라면 누구나 주의해야 할 점이 아닌가 하고 생각해봅니다.



- 현재 있는 사실: 그냥 지켜만 보자

현재까지 제대로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저 밝혀진 사실은 이 정도 이겠지요. 


- 강호동의 하차의사를 강하게 밝혔다.
- KBS는 강호동을 설득하고 있으며 아직까지는 하차할 것인지 아닌지 밝혀지지 않았다.
- <1박 2일> 멤버들은 강호동의 의견을 존중한다
- 나PD는 하차할 생각이 없다

이 사실만 놓고 본다면 강호동도 나PD도 비난받을 것이 없습니다.
하차한다고 의사를 밝히는게 무슨 큰 죄이며, 자신이 쓴 말도 아닌데 기사가 돌아다니는게 무슨죄입니까?

정말 강호동이 하차를 하는게 유재석 / 이승기 보다 못한 행동이고,
나PD가 <1박 2일> 을 떠나서 다른 방송국으로 가는게 잘못된 일이라면 그 때가서 비난해도 늦지 않습니다.
정말 하차를 한 후에 정말 원한다면, 정말 그게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면 그때 해도 됩니다. 

최소한 남을 비난할때는 진실은 알고 하는게 공평한 일이 아닐까요?



강호동과 나영석PD의 입지가 있다보니 이들이 "하차설" 만 일어나도 참 소란스럽고 정신이 없네요.
5년간 같이 해온 국민예능 이라는 <1박 2일> 을 떠난다는 소리가 들리지 이러한 논란들이 생기고 
허위기사 내지 오보들이 나오며, 그것들을 근거로한 글들이 인기를 얻고 관심을 많이 받고 있나봅니다.

많이들 관심을 가지는 그러한 문제이긴 하지만 그래도 언론에서 그렇게 오보와 그것을 근거로한
무책임한 글들이 나돌아다닌다는 것은 참 창피한 일이 아닐 수 없지요.
아무래도 아무도 책임을 묻지않고 그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니 그런 것같습니다.

결국 글쓴 사람들은 아무 책임없이 뒤에서 앉아있고 당하는 건 그 기사와 글들의 대상이며,
거기에 놀아나는 건 그것을 믿고 댓글과 욕을 적는 사람들이겠네요.
이제 제발 그만 좀 합시다.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105,615
  • 108143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