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이야기쇼 두드림> 에는 원더걸스가 출연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
이야기쇼 두드림> 가 무엇일까? 라고 궁금해 했는데 알고보니 소녀시대가 출연했던
파일럿 방송이었던 <오! 브라더스> 가 정규편성이 되어서
 <이야기쇼 두드림> 로 바뀌었더군요.
그런데 그렇게 화제는 못되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MC들때문에 그런것 같기도하고 그리고 포맷이 다소 새롭지 않아서도 그런게
아닌가 하는 그러한 생각이 드네요.
비슷한 토크쇼로는 <승승장구> 도 있고 이제는 <주병진쇼> 도 등장했기 때문이지요.
약간 진지한 토크쇼라고 해야 하나요?

근데 원더걸스는 생각해보면 왁자지껄 하는 그러한 예능보다는
오히려 이런 조용한 토크쇼에 더 잘 어울린다는 그러한 생각을 해봤습니다.  
원더걸스 멤버들의 성격이 대체적으로 다 진지하고 조금 조용한 편이거든요.
실제 <라디오스타> 에서 나와서도 다큐를 뽑다고 조권-민의 깝남매가 등장한 이후에나
조금 예능같아지는 그러한 모습을 볼때요.


어쨋든 여기서도 원더걸스는 항상 그래왔듯이 진솔한 이야기 등을 나누었습니다.  
그 중 저는 예은의 이야기에 가장 관심을 가져봤습니다.
바로 예은은 자기의 짧은 가수 생활의 가장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었던
텔미 음이탈에 대해서 이야기를 꺼낸 것이지요.
그 점에 조금 집중해서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약간의 배경을 설명하자면 원더걸스의 텔미 시절에 원더걸스는
"국민걸그룹" 으로 떠올랐지만, 동시에 한가지 오명을 가지고 인기를 얻었습니다.
바로 "삑사리 그룹" 내지 "가창력 최악" 이라는 타이틀 때문이었지요.
그 중심에 솔직히 말해서 예은이가 서있었습니다.


오히려 소희는 목소리 자체가 발성이 작아서 실제로 삑사리를 내는지 안내는지도 알수가 없었지요.
그런데 예은은 아무래도 원더걸스안에서는 리드보컬 내지 메인보컬이다 보니 드러나는 파트를
맡았었는데 유난히 텔미에서 삑사리가 자주 났었습니다.
특히 "내가 필요하다 '말해 말해줘요~" 할때 "말해" 라는 부분에서 자주 났던 것으로 기억이 나네요.


이 방송에서 예은은 그것때문에 겪었던 고충을 털어놓았습니다.
한마디도 하지 못하고 일단 눈물부터 흘릴정도로 예은이에게는 심각한 고충이었지요. 
한때 그것때문에 죽고 싶었다고 할 정도로 예은이는 삑사리 때문에 힘들어했지요. 
기껏 되고 싶었던 가수가 되었는데 인기를 얻자마자 "삑사리 가수" 라는 오명을 얻게 되었으니
얼마나 예은이의 마음이 상했을지 충분히 상상히 갔습니다.

한번 삑사리나고 나고 불안해져 아마 그 다음 무대도 망치고 그 다음 무대도 망치고하면서
정말 그 삑사리 슬럼프에서 못 벗어나는 예은을 보면서 안타깝게 느낀적이 많았지요.
본인도 그랬지만 지켜보는 팬들도 얼마나 조마조마했는데요. 



그러면 왜 예은은 유난히 텔미에서만 삑사리를 많이 냈던 것일까요?
실제로 예은의 다른 노래나 개인노래 등을 들어보면 삑사리내는 걸 거의 들어볼 수 없습니다.
개인무대에서나 아니면 다른 무대에서 텔미보다 더 높은 음역대를 가진 노래에도 문제가 없었는데
유난히 텔미만 오면 고전하는 예은이를 볼 수 있었지요.


예은이는 설명을 하기를 그 노래가 자기의 창법과 너무 다른 노래였다고 설명을 합니다.
바이브레이션을 빼고 깔끔하게만 부르라는 그러한 창법때문이었지요.
예은이가 변명하는 것 같다고 느낄 수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실제 예전에 텔미가 나오던시절에 몇가지 기사들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 중 많은 기사가 텔미 창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것들이었는데요.
JYP측에서 그 창법을 설명한 기사도 있지요.
일단 복고 스타일에 맞춰진 텔미는 "못 불러야 사는 곡" 이라고 하면서 아예 못 부르는 것을 권유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창법에 관련된 말을 들어본 것은 순전 목으로만 불러야 한다고 들은 적도 있구요.


실제 "내가 필요하단 말해 말해줘요~" 라는 부분을 들어보면 목소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상당히 많이 얇은 부분이고 어찌보면 굉장히 얇게 힘없이 올려야하는 그러한 주문을 받은 곡이 텔미이죠.
그러한 창법은 예은이와 맞지 않는 창법이었으며 노래를 목으로만 불러야하는 창법은 
솔직히 힘을 낼 수 있는 그러한 창법도 아닙니다.

그렇기에 다른 곳에서는 시원하게 고음을 질러대던 예은이 텔미만 부르게 되면
유난히 그 부분에서 음이탈이 나는 것을 볼 수가 있었지요.
만약 텔미를 그런 창법이 아닌 에를 들어 노바디나 비 마이 베이비 에서 쓰는 창법만
쓰게 하더라도 그렇게 음이탈이 났을까 궁금하네요.




물론 여기에는 분명히 노래의 제작자인 박진영이 개입했을것입니다.
박진영은 노래의 제작자로써 자기의 노래를 어떻게 불러야 하는지 잘 알고 있겠지요. 
박진영의 작곡으로 물론 원더걸스가 지금 그 위치에 있다는 것도 인정합니다.
그렇기에 어떻게 보면 박진영은 자기의 가수에게 특정한 창법을 요구할 권리를 가지고 있지요.

그런데 그 창법이란게 항상 가수와 맞는 창법인지 아닌지는 의문입니다.
박진영 특유의 창법은 실제로 JYP 가수들의 가창력을 죽이는 역할을 했고,
가수들의 특성을 많이 죽이는 그러한 역할을 합니다.


JYP 가수들이 나오기만 하는 이야기는 박진영의 자기 스타일 집착입니다.
<라디오스타> 에 나온 민도 "이'런' 하면서' 런에 감정을 넣으라고 하는 박진영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하고, 
2PM 이나 2AM이나 모두다 박진영의 치고 빠지기 창법 때문에 여러시간을 녹화하면서 힘들었었다고
이야기가 되는것을 보면 아무리 자기 소속사 가수고 아무리 박진영이 유명하게 만들어주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하더라도 그게 꼭 좋은 방침인가만은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예은이는 죽고 싶을 정도로까지 힘들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죽도록 하기 싫은 창법, 그 창법때문에 망신을 당하고 자신의 실력이 폄하받으며 상처를 받는다면
아무리 그 노래와 그게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도 꼭 집요하게 집착할 필요까지 있을까 하는 
그러한 생각이 드는게 아닌가 싶네요.



실제로 원더걸스 콘서트도 가봐서 예은이의 솔로도 들어보었습니다.
목소리에 성량이 좋아서 고음에 딱히 막히거나 삑사리 날 그러한 보컬은 아닙니다.
사실 어느 순간부터 텔미만 부를때문 유난히 떨려하고 자신이 없어하는 예은이의 모습을 관찰하게 되었죠.
그런 에은이를 보면서 마음속에서 "제발 텔미만 시키지마라" 하고 무언의 항의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가수로써 가창력이 부족하다는 소리를 듣는것....
특히 단순히 "아직 부족하다" "여전히 아이돌 수준이다" 이상을 떠나서 "정말 노래 못한다"
"삑사리 가수" "맨날 올라가면 삑사리 낸다" 이런 말을 듣는 만큼이나 창피한게 어디있을까요?
예은이는 딱히 연기나 예능을 하면서 다른 면으로 풀 기회가 많은 것도 아닙니다.

박진영은 매일 원더걸스에게 그런거 보지말고 연습을 하라고 강조하곤 합니다.
그렇게 원걸의 가창력을 중요시한다면 원걸의 가창력을 깎아내릴 수 있는 창법은 다시는
권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채 입을 열기도 전에 눈물부터 흘리는 예은이를 보면서 (사실 예은이가 조금 눈물이 많기는 함)
정말 얼마나 억울했을까도 생각을 해보면서 동시에 그 당시에 변명하지 않은것을 보면
성숙하기도 하고 똑똑하기도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 대신 하소연도 제대로 하지 못해 마음고생은 제대로 했겠지만요.

어쨋든 오랜만에 국내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원더걸스니 만큼 미국으로 돌아가기전에
마음껏 즐기고 그리고 멋진 무대를 많이 보여줘서 그 동안의 마음고생을 싹 풀었으면 합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8,859,356
  • 74590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