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즘 제가 자주 언급하는 프로그램들 가운데 하나가 <불후의 명곡2> 입니다.
개인적으로 자주 보는이유가 (개인적 이유 입니다..) <나는 가수다> 보다 예능적인 재미가 있더군요.
대기실 안에서 벌어지는 김구라와의 관계 등도 재미있고 신동엽의 미친 진행 역시 재미있습니다.
특히 “신의 손” 이라고 불리는 신동엽은 공뽑기 만으로도 커다란 재미를 주고 있지요.

가창력도 솔직히 최근에 들어서 <나는 가수다> 에 꼭 뒤지는가 하는 점도 생각을 해보게 되었기 때문이지요.
특히 임태경 – 홍경민 등의 연륜 있는 출연자도 나왔으며, 비록 나이는 어리지만 가창력으로는
뒤지지 않는 허각, 이해리, 신용재 등의 기대주 들이 있거든요.
<나는 가수다> 의 아이돌 버젼으로 시절해서 “아류작” 이라는 점을 제외하고 본다면 <불후의 명곡2> 는
상당히 나름 재미있고 흥미로운 프로그램 입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지적을 하더군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잃었다” 라는 말들요.
아무래도 “아이돌” 이 추억의 노래를 부르고 경연을 하는 것에서 보컬리스트로 바뀌고 나서
그러한 말들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어느정도 동감이 가는 그러한 이야기 이기도 합니다.
규현, 효린, 지오 등의 재발견을 생각해본다면 솔직히 아이돌들이 커가고 재발견되는
그런 재미가 솔솔한 프로그램이기도 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생각을 해보니 <불후의 명곡2> 와 아이돌들은 서로가 필요한 공생관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그러한 것에 관해서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아이돌의 성장과정을 보여주는 것은 <불후의명곡2> 의 정체성이다

개인적으로 보컬리스트 특집이되고 나서 귀는 더 즐거워졌다고 이야기할 수 있겠습니다.
아이돌 중에서도 과대평가 된 아이돌도 있고 가창력이 부족해서 퍼포먼스로만 의존해야 하는
아이돌도 있기에 그런 아이돌을 보는 것 보다는 퍼포먼스라도 가창력이 뒷받침 되어있는
가수들의 노래를 들어보는게 더 재미있다고 볼 수가 있지요.

하지만 <불후의 명곡2> 의 고유한 맛은 없어진것은 사실입니다.
시청률은 좋아졌고, 무대는 더 멋진 퀄리티로 이루어지기는 하지만 “재미” 라는 요소마저 없으면
사실 거의 <나는 가수다> 와 다를 바가 없거든요. 그게 <불후의 명곡2> 의 아킬레스건이라고 할수도 있어요.
특히 요즘 “특집” 이라고 하면서 보컬리스트 특집으로 나가수에 나가도 될 인물들을 부르니 그런 말이
더 자주 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지금 포맷을 들어엎을 수도 없는 노릇이기에 차라리 약간 기존의 형태로도
돌아가 보는것도 어떠냐는 것이지요. 물론 모든  멤버들을 다 아이돌로 바꾸라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멤버들의 반 정도는 아이돌 메인보컬 들 특히 슈주의 규현이나 지오처럼 주목받지 못했던
그러한 멤버들로 구성을 해본다면 그들이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 경쟁을 하면서 성장하는
그들의 “성장과정” 을  보여주는 <불후의 명곡2> 의 고유함을 갖게 될 것입니다.

동시에 아이돌을 잘 사용한다면 시대교류의 프로그램으로 <나는 가수다> 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선배가수들은 (임태경이나 이런 사람들) 은 아이돌들을 초대해서 듀엣무대를 가진다던지,
반대로 아이돌들은 자신의 절친들로 선배들을 같이 부른다던지 해서 정말 “불후의 명곡” 등을 같이 부른다거나
한다면 10대도 볼수 있고, 30대도 볼 수 있는 더 많은 시청자층을 구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에요.
예전에 김민종-규현의 듀엣무대 같은 것은 매우 좋았던 것 같습니다.


- 아이돌들에게도 도움이 될 그런 프로그램

아이돌들에게는 특히 여러가지 이유로 주목받지 못했던 메인보컬들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특히 지금쯤에 투입이 된다면 승패에 따라 이미지가 갈리는 그러한 일도 없을 것 같습니다.
솔직히 선배들한테 져도 아이돌들은 잃을게 별로 없거든요.
대체적으로 아이돌들이 선배들을 누를 것이라고는 거의 기대를 하지 않기 때문에 솔직히 져도 본전입니다.

그 예의 좋은 예가 아이돌 인피니트의 남우현입니다.
솔직히 남우현이 처음에 등장했을때 그가 단 1승이라도 거둘 것이라고 기대한 사람은 없습니다.
그가 딱히 못해서라기보다는 “아이돌” 이라는 편견도 있었기도 했고 일단 관록을 가진 선배들앞에서
1승을 채 거두기도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앞섰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그가 연속 5주간 아무런 승을 거두지 못했어도 심한 비난이 돌아가지도 않았지요.
그런데 1승을 거두었을때는 칭찬이 쏟아졌습니다.
바로 “아이돌” 로써 쟁쟁한 선배 가수를 상대로 거둔 1승이기 때문이에요.

그러는 동안에 남우현은 무엇을 배웠을까요?
5주 동안 한승도 거두지 못했지만 일단 공중파에 나올 수 고정으로 나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졌습니다.
동시에 정말 쟁쟁한 선배의 무대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봤고 심지어 그런 선배들과 경쟁을 하면서
무대할대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왜 저 선배의 무대는 감동을 주는지 등을 잘 배울 수 있었을 것입니다.

동시에 첫 예능출연에 예능을 어떻게 하는지도 몰랐을텐데 반은 노래를 하기때문에
발군의 예능감이 없어도 비난이 없이 예능을 배울 수도 있는 좋은 기회를 가졌습니다.
비록 트로피하나 건진게 없고 1승밖에 거두지 못했지만 이번 3기의 출연자 중에
가장 큰 수확을 거둔 사람이라고 한다면 바로 남우현인 것이지요.

이렇듯 아이돌들에게 <불후의 명곡2> 은 자신의 부족한 점을 더 채워갈 수 있고 아직 공개되지 않은 매력이
있다면 공개할 수도 있으며 (가창력 / 예능감) 또한 방송에 나옴으로 인지도 상승도 노려볼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주목받지 못한 메인보컬 들이라면 도전해볼만한 그런 프로그램이겠지요.



이런점을 생각해볼때 제작진 쪽도 아이돌 섭외를 피하려 들지 말고 한 2-3명은 아이돌을 꾸미고,
나머지는 선배들로 꾸미면서 <나는 가수다> 와 다르게 꾸미면서도 <불후의 명곡2> 만의
독특함을 이루어나갈까? 하는 생각을 해보는 것이 좋을것 같네요.

반면에 아이돌 측은 가능하다면 감추어져 있는 메인보컬을 다른 행사나 다른 프로그램보다
적극추천해봄으로써 인지도 상승 및 아이돌의 성장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벌써 새로운 라인업이 들어오기로 결정이 났다고 하는데 제가 알고 있는건 현재는 고정으로썬 임태경뿐이네요.
다른 누가 고정이 될지 모르겠지만 한 두세명의 아이돌은 봤으면 합니다. 남자건 여자건요.

그들의 성장과정을 지켜보고 싶기도 한 마음이 있고 프로그램도 더 무대가 알찰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이 드네요.
이번에 다 정해졌고 아이돌이 적다면 혹시 다음 라인업에는 고려해봤으면 하네요.
추천해보고 싶은 아이돌도 몇몇 있는데… 어쨋든 어찌 될지 궁금합니다.
잘만 살리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신고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8,688,962
  • 280727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