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잘 아는 속담 중에는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는 속담이 있습니다.
블로깅에 손을 대지 못한지 거의 두 달째 되어 띄엄띄엄 들어오고 체크하는데
역시 변하지 않는건 변하지 않더군요.  
바로 일부 블로거들의 블로깅 스타일이라고나 할까요?  

뭐 사실 남의 블로깅 스타일에 딱히 딴지 걸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사람마다 글쓰는 스타일이 다르고 생각하는 바가 다르며 블로깅의 초점이 다르기 때문에
딱히 감놔라 대추놔라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사실 일부 사람들에게는 참 제 블로그도 마음에 들지 않는 블로그 일것입니다.
성격 자체가 조금 직설적인 편이라 다른 블로거들이 들을때 딱히 반갑지많은 않은
소리들도 하고는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바로 한 블로깅에 조금 직격탄을 날리고 싶군요.


바로 팬으로써 한마디 하고 싶어서 입니다.
"강심장 예은, 옛사랑 판 자작곡 홍보, 팬 외면한게한 무리수 발언" 라는
글을 쓴 블로거에게요.

"마음대로 글을 쓰는 건 좋은데 팬들을 빙자해서 쓰는 말아달라" 라는 말을 꼭 건네고 싶군요.



사건의 발단은 일단 <강심장> 에서 예은이 한 발언 때문이겠지요.
<강심장> 에 출연한 예언은 자신이 아주 짧은 기간 동안 했던 연애 경험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사실 뭐 스튜디오에서도 그냥 간단히 넘어간 그런 이야기였습니다.


연애금지령이 공식적으로 풀리기 전에 예은은 일반인과 한 두달 정도를 만나는 과정에서
예은이 연예인이고 특히나 미국과 한국에 자주 왔다갔다 하는 연예인이다보니까 자주 만날 수가 없고,
그러다보니 스케쥴 문제로 조금 다투던 끝에 예은이 헤어지자고 말한게 계기가 되어서
둘이 헤어지게 되었다는 그러한 이야기였어요.


예은은 자신의 실수를 인지하고 붙잡아봤으나 그 남자는 완강히 거절을 했고,
결국에는 술기운에 전화를 해서 다시 한번 붙잡아보려고 했으나 결국 돌아온 말은
"여자친구랑 같이 있다" 라는 말 뿐이었지요. 


그러면서 예은이는 뒤늦게 자신의 경험을 적어놓은 곡이 바로 이번 앨범에 수록된 Girlfriend 라는 
곡이었다라는 것을 밝히게 된 것이지요.
이게 바로 예은이가 강심장에서 한 그러한 이야기였습니다.



도대체 이 이야기에서 팬들이 실망할 이야기가 어떻게 그렇게 많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있으며,
"옛 사랑을 팔아서 자작곡" 을 홍보했다고 하는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끝에 "바로 이 이야기를 한 이유가 Girlfriend라는 곡을 작곡하게 된 이유다" 라고 한
그 한 마디 때문이었을까요? 

그렇게 말하자면 자작곡에 대해서 말을 하는 사람들은 모두 그저 경험을 팔아먹는 홍보꾼에
불과한 것일까요? 
<강심장> 이라는 어떤 자신의 스토리를 이야기 하는 곳에 나왔고,
그곳에서 자신의 자작곡과 관련된 스토리를 하는게 무슨 그리 뻔뻔한 홍보효과라고 비난을
해대는지 참으로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 블로거는 "저는 왜 예은이 다 지난 이야기를 강심장에 나와서 했을까? 라고 생각이 들었고,
네티즌들의 반응이 궁금했습니다. 라고 했습니다.
결국 두 가지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네요.

1. 네티즌들이 반응이 어떨지 조사조 하지 않았다.
2. 조사도 하지 않았으면서 "팬들이 외면" 을 왈가왈구 했다.




참고로 이 이야기가 기사가 되자 그 블로거처럼 비꼬고 더한 더러운 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외에 많은 사람들, 심지어 네이트 에서도 "Girlfriend 노래 좋았는데, 그런 사연이 있었구나"
라는 반응 들이 었었구나.
도대체 팬들이 난리치고 외면했다는 그러한 자료는 어디서 나온 것인지 궁금하네요.

일부 기자들이나 블로거들이 (양심없고 조사도 안하는) 글을 쓸때 가장 많이 하는 핑계중 하나는
"팬들이 이렇궁 저렇궁 이야기했다" 라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예전에 카라때도 그랬었고, 걸그룹 보이그룹과 연관이 되면 항상 사용하는게 
"팬들이 반감을 가졌다" 라는 말입니다.

물론 일부 팬들이 "원더걸스도 연애하는구나" 라고 생각을 하는구나라면서 떠나는 경우도 있겠지요.
하지만 상당수의 많은 팬들을 그런 점들까지 흡수하면서 팬으로써 남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 팬덤이던지 대부분의 경우 그런 점들까지 알면서 팬으로 남더군요.



어쨋든간에 원더걸스던 어느 걸그룹이건 TV에서 나와서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것은
그들 자유입니다.
타 그룹을 비난하지 않는이상, 아니면 말실수나 무례함을 범하지 않는 이상, 
그들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건 그들 자유입니다.
예은이 연애해서 남에게 피해준것도 없는데 팬들을 핑계삼아 예은이를 돈밖에 모르는
(자작곡 홍보타령하는) 철부지에 팬들은 열애설 한방에 흔들리는 갈대 팬덤으로 만들어버리는지
모르겠네요. 

본인의 생각이면 제발좀 남탓하지 말고 본인 생각이라고 적어대면 어떨까요...? 
본인 글의 달린 팬들의 글들이나 제 3자들의 댓글은 읽는지나 궁금하네요.
하기사 본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욕도 하지 않았는데 아이피 차단을 하고,
"나는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되 남들은 나에게 그러면 안된다"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분에게
제가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한 걸까요...?

원걸 팬으로써 요청합니다.
예은 그 한마디에 팬으로써 돌아서지도 않았고, 외면하지도 않았습니다. 안티질 좀 그만하세요.

본인의 글이 바로 예은의 한마디에 자신의 "블로그를 홍보하는 무리수를 둔 글" 이니까요. 


신고
지난주에 이어서 이번에도 원더걸스가 강심장에서 생각보다
즐거운 이야기를 전해주며 활약을 했습니다.  
예능에는 거의 관객수준인 원더걸스이지만 그래도 이번에는 나름 자신들의 생각을
많이 이야기하면서 여러가지 이야기거리들을 꺼내놓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제가 특별히 제 관심을 끈 이야기는 원더걸스의 애틀란타 공연이야기였습니다.
한국에 계신분들은 아마 원더걸스 공연 이야기를 기사를 통해서만 접해봤거나,  
어제 원더걸스의 이야기를 듣고 알았을 거에요.
마치 제가 한국에서의 소식들을 접하는 것처럼요.  

그런데 그 원더걸스가 말하는 그 공연을 직접 가볼 기회가 생겼었습니다.
바로 작년 6월에 원더걸스가 직접 제가 사는 애틀란타 지방에 공연을 왔었거든요.
그래서 원더걸스의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었고 그것도 약 1미터 정도 되는 그러한 거리에서 원걸을
직접 볼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요.
(추천: 원더걸스 미국 콘서트 현장에 가다)


그 때 공연했던 장소였던 Tabernacle 은 관중좌석도 있지만 무대 바로 앞에 서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그러한 장소가 있어요.
사람들이 그때 많이온 관계로 저는 그 좁은 사이에서 껴서 공연을 봤어요.
그러다가 과감하게 한국식으로 이리 삐집고 저리 삐집고 들어가서 무대 맨 앞자리에서
공연을 관람하는 그러한 기회를 가졌었지요.  

그래서 원더걸스의 어제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 때 공연기억을 더듬을 수 있었고,
거기다가 그 당시에 이해하지 못했던 실수들이 왜 일어났는지 그 상황에 대해서
좀 더 잘 알수 있었네요.

그래서 그 기억과 함께 원더걸스의 이야기를 리뷰해볼께요.  



- Hello, Washington


전 예은이가 그렇게까지 신경을 썼을거라고는 생각을 못했어요.
물론 저도 그 자리에서 예은이가 "Hello, Washington" 이라고 말한 걸 직접 들었거든요.
물론 관객들 중 일부가 예은이에게 약간 뚱한 표정을 보냈지만 관객입장으로보면
그렇게까지 심각한 수준은 아니었거든요.
아무래도 본인이 실수를 해서 그런게 더 느껴졌나봐요.

그렇게 인사를 한뒤 예은이는 바로 뒤에 사과를 하고 공연을 시작했습니다.
그 당시에는 "그냥 실수 했구나" 하고 생각을 했는데 <강심장> 에 보니까 예은이가
시차 적응에 힘들도 투어 일정이 너무 타이트하게 잡혀서 경황이 없었던게 한 몫한 것 같네요.


생각을 해보면 제가 원더걸스 공연을 보러 간날이 6월 5일이었고 리뷰한 날이 6월 7일이었습니다.
(한국 시간으로는 6월 6일과 / 6월 7일) 원더걸스의 2주 활동의
마지막 방송은 6월 10일 해피투게더였지요. 
원더걸스는 2주동안 정말 미친 스케쥴을 소화해야 했고,
그 이후에도 바로 미국으로 넘어가 공연준비를 해야했습니다. 


사실 시차도 애매한게요....보통 시차 적응하는데 평균 2주 걸린다고 하더군요.
미국에서 한국으로 넘어가서 기껏 한국 시차에 적응해놨더니 다시 돌아와서 미국 시차에
특히 14시간 차이가 나는 (밤과 낮이 완전 바뀜) 미국 시차에 적응을 하려니 정신이 오락가락했겠지요.
그러고 나니 그녀의 실수가 더욱더 이해가 갔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쨋든 약간 싸한 부면이 있긴했지만 정작 공연이 시작된 후에는 많은 관객들은 다 잊어버렸어요.
너무 아프게 생각할 필요는 없는데 그게 예은이를 계속 걸리게했었군요. 


 
- 제대로 꽈당한 예은?


이번 <강심장> 을 보면서 느끼는 점이 확실히 관중과 직접 무대를 하는
사람들의 관점이 다르다는 것이었지요. 
예은은 <강심장> 에서 크게 넘어진 것을 이야기했어요.
근데 제가 둔한 건지 아니면 관객 전체가 그냥 그 분위기에 쌓여서 크게 느낀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은이가 넘어진 시간이 그렇게 길었나? 하고 느껴졌었습니다.

물론 앞에서 소희가 혼자 열심히 춤을 추느라 그것에 집중을 하느라 잘 못 본 것도 있겠네요.
사실 예은이가 넘어졌을때 저는 다른 이유로 넘어졌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노바디 마이크에 걸려넘어진거고 예은이가 실수를 한것에 집중하느라 넘어진 거였네요.


제가 넘어진 이유를 한 가지 더 생각을 해보면 아무래도 바로 전에 있던 무대 때문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바로 전 무대는 원더걸스의 발라드 무대인 "Saying I Love You" 무대였어요.
예은이는 피아노를 쳤고 멤버들 모두 하얀색 청순한 컨셉으로 노래를 불렀지요.

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서 한쪽에서 눈같이 하얀 거품을 내뿜었어요.
노바디 무대가 바로 그 다음무대였던것이지요.
어떻게 보면 무대는 그 거품때문에 젖어있던 상태였습니다.

하이힐을 신고 있고 가뜩이나 긴장을 하며 마음을 졸였던 예은이라 다리 힘도 풀렸을테고,
그래서 미끄러져서 넘어진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쩍벌자세로 넘어졌다고 하는데 솔직히 위에서는 보였는지 모르지만
제가 서있던 무대 바로 밑에 자리에서는 크게 보이지는 않았어요. 


참고로 <강심장> 방송을 통해서 제가 어느자리에 있었는지 공개할 수 있겠네요.
물론 제 얼굴은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제가 있던 그 근처의 위치는 나왔네요.
근데 그 옆에 플랜카드 같은거 보이시죠? 
정말 열성팬이었는데 정말 짜증날 정도로 민폐였어요.
그 플랜카드 가지고 흔들어대는 바람에 사람들이 공연을 볼 수가 없었어요.
중간쯤에 제가 짜증나서 그 플랜카드를 카메라로 쳐서 중단 시키니까 조금 잠잠해지더라구요. 
공연끝나고 그 플랜카드는 무대로 던져졌고 (그 사람이 던짐) 원걸이 집어갔어요 ㅋ



- 실수가 느껴지지 않았던 여신급이었던 예은

<강심장> 에서 예은이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 약간 놀랐던 부분이 있습니다.
실제 공연을 갔다온 친구들이나 후기등을 살펴보면 예은이의 대한 칭찬이 상당했거든요.
솔직히 제 친구들도 예은이에게 가장 기대가 적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공연에서 예은이를 보고나서 정말 오늘 다섯명의 멤버중에 최고였다라고 다들 이야기를 했습니다.
함께 갔던 여자 애들까지 예은이가 그 다섯중에서 가장 예뻤고 어떤 애들 표현으로는 "여신같았다" 라고
이야기까지 하였습니다. 
실제로 하나 더 추가하자면 멤버들이 다 말랐다고 했지만 예은이는 몸매까지 균형잡혀서 그 점까지
이야기하는 같이간 여자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었었지요.


그런데 예은이의 말에 따르면 그게 예은이의 최악의 상태였다니...
어쩌면 정상의 컨디션이었으면 더 좋은 모습을 볼 수 있었을텐데 하는
살짝의 아쉬운 마음까지 들기도 하네요. 

다음에 예은이가 애틀란타 공연을 다시 온다면 더욱더 기대할수 있겠네요.



제가 후기를 1년 반전에 적었을때 어떤 분이 "귀중한 경험을 하셨네요" 라고 하더군요.
솔직히 공연을 갔다와서 느낀건 두개였습니다.
1) 확실히 좋아하는 가수는 콘서트를 가봐야 한다
2) 연예인은 확실히 실물이 더 예쁘구나


개인적으로 최근 미국활동으로 가장 미모에도 물이오른게 예은이라고 생각이 되네요.
일단 화장법이 바뀐게 정말 다행인것 같습니다.
Tell Me때나 노바디때 그리고 가장 정점을 찍은 2DT때 안그래도 약간 눈꼬리가 올라가서
좀 차갑게 생긴 예은이를 더욱더 아줌마 같고 독하게 화장을 시켜놨더군요.
최근에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바뀌었는지 스타일리스트가 바뀌었는지
모르겠지만 바뀐 스타일이 더 마음에 드네요.

어쨋든 예은이에게는 힘들고 파란만장한 콘서트가 제가 처음으로 가본 가수 콘서트였고
재미있던 콘서트여서 그 점이 참 흥미롭네요.  
다시 그녀들을 미국 애틀란타에서 볼 수 있었으면 하네요.
이번에는 그녀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공연하는 모습을요.  
 
어쨋든 제가 몰랐던 이런 이야기를 <강심장> 에서 예은의 입장에서 들어볼 수 있는게
참 흥미롭지 않았나 생각한 그러한 방송이었고 직접 경험해서 더 공감이가고 빨리
이해가 가는 그러한 방송이 아니었나 생각이 드네요 
 

신고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8,815,594
  • 75899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