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관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25 객관적인 글쓰기가 불가능한 이유 (34)
  2. 2010.02.15 최초로 기자들이 멋있게 보였던 "용구라환" (17)

객관적인 글쓰기가 불가능한 이유

블로그 경험담 2011.01.25 16:55 Posted by 체리블로거
요즘 글을 쓰다보면 자주 듣는 말이 있어요....
"님은 왜 이렇게 주관적으로 글을 쓰십니까?" 
"도대체 이 글에서 객관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네." 
"글이 상당히 주관적이네..." 라는 말들이요.

일단 무엇이라고 말하기 전에 한가지 말을 하고 가겠습니다.
어떤 분들은 그러한 분들을 "악플러" 로 치부하실지는 모르겠지만 솔직히 맞는 말입니다.
제 글이 한번도 주관적이 아니었던 적은 없었지요.
언제나 항상 제 글은 주관적 그 자체였습니다.
사람들이 "상당히 객관적으로 잘 쓰셨네요" 라고 하는 글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제 글들은 제가 처음 글을 쓰기 시작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100% 주관적입니다.



- 객관적인 글과 주관적인 글의 차이는 뭘까?

객관적인 글을 말 그대로 사물을 자신의 관점이 아닌 다른 사람의 관점에서 보는 것입니다.
물론 이런 식으로 글을 정말 잘쓰는 분들이 계시며 어떨때는 부럽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우리는 자신이 생각하는 바에 대해서 글을 씁니다.
그렇기 때문에 적어도 단 1%라도 자신의 생각이 들어가 있는 것이지요.


그렇기에 우리의 글은 대부분 한 90%는 주관적이라고 해도 사실 틀린말은 아닙니다.

그런데 어떤글은 왜 "주관적" 인 것처럼 보이고 어떤 글은 "객관적"인 글처럼 보이는 것일까요...?
그건 바로 "공감성" 의 차이인것 같습니다.
내가 공감하면 그 글은 "객관적" 인것 같아 보이는 것이고, 
내가 공감하지 못하면 "주관적" 인것 같아보는 것이지요.

또한 많은 수의 사람이 공감하게 되면 그 글은 "객관적인 것" 처럼 보이는 것이지만,
적은 수의 사람만이 공감한다면 그 글은 "주관적인 것" 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도록 할께요...




요즘 가장 잘나가는 현빈... 
만약 제가 그가 "멋있다" 라고 하면 반응들이 어떨까요...?
그의 연기에 대해서 칭찬하고 그가 잘 생겼고 멋있다고 한다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제 글에 공감을 할 것이고 제 글을 칭찬해줄 것입니다. 
그러한 글은 대체적으로 "객관적이다" 라고 칭찬을 받을 것이지요.

그런데 만약 제가 "현빈 연기도 별로 인것 같고 잘생기지도 않은 것 같다" 라고 하면 어떻게 될까요?
전 한번에 "열폭남" 으로 몰리겠고, 제가 쓴 글은 "지극히 주관적인 글" 로 몰리겠지요.
그리고 그 글은 여태껏 봤던 글 중에서 아마 "최악의 글" 이다 라고 평가 받을 것입니다.

만약 제가 그 글에서 사실을 왜곡하지 않았거나 욕을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극과 극의 평가가 난다면,
그것은 단순히 "공감성" 에 차이일 것입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하면 그 글이 "객관적" 이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하면 "주관적" 이 되어버리는 그러한 현상 말입니다.

분명 똑같이 "주관적" 이고 저의 생각인데 말이지요
(현빈에 대한 감정은 전혀 없습니다. 그냥 대세라서 적용시켜본 것이지요)



결국 느낀 건.... 아무리 써도 100% 공감을 얻기는 불가능하고 100% 객관적이 된다는 것 
역시 불가능 하다는 것입니다.
제가 블로거로써 할 수 있는 최상의 역할은... 그저 자신의 소신을 가지고 글을 쓰는 것이지요.
그리고 가능한한 최선의 공감을 얻기 위해서 그저 "노력해" 볼 뿐입니다.


그렇기에 블로거인 제가 부탁드리는 것은 만약 자신의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글을 삭제해달라는 무리한 요청을 하지는 말아달라는 것이지요.

사실 블로깅을 하다보면서 느낀점은 정말로 100% 옳고 그런것을 찾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없는 사실을 지어냈거나 거짓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그냥 의견이 다른 것 뿐입니다.
누구의 의견이 딱히 나쁘고 좋을 것도 없습니다.

저도 아직도 부족하지만 서로 존중만 해준다면 의견이 다르더라도 크게 감정을 상할일은 없다고 봅니다. 
때로는 아무리 친한 독자들이라도 저와 의견이 다른 적이 수두룩하게 많았거든요.
그런 점을 생각해본다면 100% 객관적인 글을 쓰는 것은 불가능 할 것 같습니다.



올해 글을 쓰면서 결심한게 있습니다.
소신을 다해서 꾸준히 열심히 하며 사실을 왜곡하지 않고, 정확한 사실에 근거해서 
가능한한 "저의 개인적인 느낌을" 따뜻한 방식으로 전달해보고자하는게 제 목표입니다.

사실 관계가 틀렸다거나, 철자 같은것에 문제가 있다면 얼마든지 정당하게 지적해주십시오.
하지만 제 의견을 바꿔달라고는 하지 마십시오.
저를 설득하는 것은 상관없지는 글을 지우라고 하거나 욕을 하는 행동이요.
저도 욕설/인신공격만 없으면 저와 의견이 아무리 다르더라도 그분의 의견을 남기려고 하니까요.

객관적인 글쓰기... 하고 싶지만 불가능한 것 같습니다.
그냥 "주관적인 글" 을 쓰면서 공감을 얻기 위해 노력해보겠습니다. 



글을 읽으셨으면 추천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글쓰는 사람들에게 추천은 많은 힘이 됩니다. 
댓글은 어떤 댓글도 상관이 없으나 욕설, 인신공격, 스팸, 반말은 삼가해주세요.
자세한 댓글 방침을 알고 싶으시면 공지사을 한번 참조해주세요.


신고
확실히 해외에 있는 관계로 설 특집 프로그램을 보는 면도 한 발짝 늦은내가 챙겨본 프로그램이
기자분들과 만나는 "용구라환" 이었다. 구하라 이야기도 있었고, 정가은 이야기도 있었지만...
내가 가장 인상 깊게 본 점은 거기에 출연한 기자들과, 블로거로써의 나 자신이었다.

사실 본인들은 한국 연예 기자들의 안티들이라고 할정도로 기자들을 많이 싫어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기자들이 수입을 내자고 쓴 기사들이, 여럿 연예인들 죽어나가고, 내가 좋아하는 연예인들도 상처받고
솔직히 연예인 상처보다는 글을 읽는 내 자신이.. 기사들을 보면서 "야 이건 아니지~" 라는 생각의 글들이 너무 많았다.


거기다가 어떤 글들은... 이런 뭐 발로 쓴건지... 뭐로 쓴건지 모를 정도로 정말 성의 없이 남의 글이나 베끼는 그런 글도
너무 많이 봤다. 심지어 사진도 핸드폰으로 찍어서 올릴 대도 있었고, 거기에다가 오타도 많은 글도 있었다.
재범이를 미국으로 보내버린 데에도, 최진실이 고인이 된데에도 무개념 기자들이 한 몫을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허나 어제 나온 기자들은 조금 달랐던 듯 싶다.
뭐 그들도 자극적인 기사내용이나 다소 불쾌할 수 있는 글을 쓴다는 점은 딱히 틀린 말은 아니다.
허나 공중파에 자신의 이름을 걸고 당당하게 나서서 연예인들과 대면할 수 있다는 점에 그들에게 후한 점수를 주고 싶었다.
최소한 자기 말에 책임을 질줄 알고, 자기 자신이 쓴 기사에 대한 답변할 준비를 가지고 연예인들을 만날 수 있다는 용기가
가상한 (?) 듯 싶다.


대중적인 생각에 기자라면 약간 "파파라치" 쪽의 이미지가 강하다.
실제로 박성기라는 기자는 이서진과 김정은의 기사를 위해서 차 보냇트 위로 올라갔다고 스스로 밝히기도 했다.
허나 나온 기자들중에는 실제로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는 기자도 있어보였고, 또한 연예인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다 그쳐주는 그런 기자들도 있었다.


그 중 기자계의 F4라고 불리는 김형우 기자는 자신을 비하하고 절망에 빠져있던 구하라에게 제대로 혼줄을 내면서
정신을 차리라고 권유해서 구하라가 열심히 활동을 할 수 있게 도와준 그런 인물이었다.
예전에 고인이 된 최진실도 사망 전에 자기의 마음을 털어놓을 정도로 친근한 기자가 있었다고 한다.

이쯤에서 블로그로써의 나의 모습도 생각해봤다.
블로거들과 기자들은 확실히 다르다.
블로그를 통해서 짭짤한 수입을 내는 그러한 파워블로거들도 있지만, 사실 블로그로 수입을 올렸다는 사람들보면
연예계 글을 쓰기보다는 "돈버는 방법" 등을 통해서 수입을 내곤 한다.
본인도 이 블로그를 취미 삼아하는 것이지 솔직히 속된 말로 "담배값"도 안나온다.

잠깐 주제에서 벗어났지만, 블로거는 어떤 면에서는 기자와 같다.
나를 비롯한 많은 블로거들이 TV를 보고 리뷰를 적고 생각을 적으며, 때로는 비판을 때로는 칭찬과 격려를
한다는 점에서는 비슷하다.
기자는 대체적으로 사실을 통보해야 하기때문에 정보전달에 의미를 두지만, 블로거는 주관적인 견해가 많이 들어가있다.
사실상 기사들을 읽어보면 그들도 사람인지라 주관성이 조금 들어가긴 했지만, 사실 블로그 만큼은 아니다.


사실 블로거들이 연예인들을 만날 일은 그닥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몇몇 유명한 블로거들은 연예인들을 실제로 보고, 그들과 인터뷰도 해보고 그들과의 실제 교류도 조금 있는 듯했다.
본인이 조금 친해진 파워블로거 "주작" 님 같은 경우에는 김C와 인터뷰도 해보고 이야기도 나누어 봤다고 한다.

본인 같은 경우에는 해외에 살고 있는지라.. 연예인들을 만난 확률은 거의 0%에 가깝다.
그렇기에 더 위험한 듯 싶다. 자칫 실수하면 나도 모르게 연예인에 대해서 험담이나 하고 비난이나 할 수 있는
입장에 있기 때문이다. 특히 얼굴이 보이지 않는 사이버 세상에서는 더 그렇다.

사실 블로그라는 게 그렇다.
어디까지나 블로그는 기사가 아니며, 정보전달이나 사실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자신의 느낌에 대해서 적는다.
그러다보면 글이 상당히 주관적일 수 밖에 없다. 허나 그러면서도 객관적인 면을 가지고 있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블로거들이 정말 "파워블로거" 이자 진정한 블로거 같다.


본인도 사람인지라 어떤 부면과 관련해서는 감정을 제어하지 못하고 막 써내려 가는 부분이 있다.
지난번 욕을 "바가지" 로 얻어먹는 선미글과 관련해서도 굉장히 감정적이었다는 평을 많이 듣는다.
원걸을 좋아했던 한 사람이었기에 더 그렇게 반응했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허나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느낀 것을 앞으로 블로그를 해나가며 글을 쓸때, 더 조심히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는다고 했던가?
내가 아무 생각없이 적어나간 글에 누군가가 상처를 받는다면 참 씁쓸한 일일 것이다.
특히 정당한 비판이나 절제된 생각이 아닌, 감정에 치우친 무차별 인신공격이나 심각한 비난 수준일 때 그러하다.


솔비가 했던 말이 조금 찔리게 했다 -"기사하나가 인생을 바꿔놓을 수도 있다."
내가 쓴 글로 인해서 어떤 사람이 상처를 받을 수 있는가하면, 어떤 사람을 완전 위로 받고 열심히 할수도 있다.
물론 연예인이 내가 글 쓰는 이 누추한 블로그에 들린다는 생각 자체가 우습긴하다.
허나 가끔 여러 포털 사이트 메인에도 뜨고 그런 것을 생각해보면 더욱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블로그를 계속 할 사람으로써 내가 쓴 글에 책임지는 블로거가 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설 특집에 당당하게 나올수 있었던 용기있는 기자들처럼, 내가 쓴 글을 가지고 내가 쓴 연예인을 대면하더라도
도망가지 않고 답변할 수 있는 그러한 떳떳한 글을 써내려 가기위해서 노력해야겠다.



제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옆의 버튼을 눌러 구독해 주십시오 =>
또한 추천과 댓글도 잊지 말아주세요. 추천과 댓글은 글쓴이에 힘이 됩니다!
로그인도 필요없습니다. 그냥 손가락만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8,876,927
  • 605850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