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춘화 김영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14 하춘화가 정말 멋있게 보였던 이유 (9)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강심장을 어제 봤습니다. 이제 저도 거짓말쟁이라고 불러야 겠네요.
SBS 리뷰는 안쓰기로 했는데 (ㅎ), 어쨌든 많이 말들을 하던 황정음 이야기와 유인나의 이야기를 한번 봤습니다.


그게 주제가 아니므로 잠깐만 언급하자면... 황정음이 약간 김용준쪽으로 책임을 몰아간건 사실인듯 하네요.
하지만 그정도의 발언은 황정음으로써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이었다고 생각을 하네요.
그 점에 대해서는 아마 내일 써볼것 같습니다.
어쨌든 둘이 다시 합쳤으니 더 좋은 모습, 이해심 넓은 모습 보여주었으면 하네요.


유인나는.. 정말 새로웠습니다. 사실 하이킥을 보지 않은 저로써는 (ㅡ0ㅡa; 온 국민이 다 본다는 ㅋ) 유인나의
존재감은 거의 제로에 가까웠는데...
정말 29살이라 믿기지 않는 동안의 얼굴과 귀여운 목소리, 허나 그 속에 숨겨진 아픈 이야기 등은 충분히 제가
관심을 가질만 한 그런 인물이었다 생각이 드네요. (항상 그녀를 보면 제아와 닮았다는 점 정도가 유의사항이었거든요)

허나 제가 어제 강심장에서 주의 깊이 살펴보았던 인물은 바로 "지붕뚫고 하춘화" 라는 주인공의 하춘화였습니다.




사실 하춘화라고 하면 젊은세대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죠.
70~90년대초를 주름잡기는 했으나, 요즘 세대들은 H.O.T. 도 잘 모르는 아이들도 있으니 ㅎㅎ
허나 김영철이란 인물이 하춘화를 알리는데 정말 큰 공을 세웠죠.

일단 한가지 하춘화가 멋있는 점은 바로 그 점과 관련된 점입니다.
하춘화의 놀라운 포용력과 센스이지요.


이미 말한대로 많은 이들에게 하춘화라는 인물을 알려준 것은 김영철이었습니다.
90년대 말 개그콘서트에 주역으로 떠오른 김영철하면 당연히 "사랑이 야속하드라~~~~!!!" 의
하춘화 성대모사를 기억하지 않을 수가 없죠.
덕분에 김영철 = 하춘화는 이제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그러한 인물이지요.

실제로 예전에 8:1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그 때도 김영철이 게스트였는데, 100명에게
하춘화 하면 생각나는 것 하니까? 4위인가가 "김영철"이었습니다.

헌데 김영철의 성대모사를 보고 있지만, 약간 어느분들에게는 짜증날 수 있는 요건이 됩니다.
바로 김영철의 성대묘사에는 극적인 희화가 강조되기 때문이지요.
실제 어떤 연예인들은 김영철이 성대모사를 하는데 질색을 한다고 합니다. 너무 망가지니까요.




하춘화도 처음에는 약간 기분이 얹짢았다고 한것으로 기억나네요.
허나 그녀는 생각을 긍정적으로 바꾸었습니다.
바로 김영철이 있기에 하춘화 라는 인물을 젊은 층에 알릴 수 있었다는 쪽으로요.

그것을 인지하고 나서 김영철과 같이 나올때마다 본인도 자신을 희화화시켜서 웃음을 주기도하고
반대로 김영철을 따라하면서 김영철과 합동무대를 가지기도 했습니다.
즉 그녀는 자기 자신을 낮출주도 웃음을 즐길줄도 알고, 후배를 위해줄줄아는
마음 넓은 선배의 모습을 잘 보여준 것이지요.



또한 어제 본 모습에서는 하춘화는 자기 몸을 또 던지시면서 아줌마 댄스를 추시더군요 ㅎ
헌데 그게 전부가 아닙니다. 사실 하춘화에게 예전에 놀란점이 있었는데... 스타골든벨이었을거에요.

그 때 원더걸스와 함께 나온적이 있었죠.
그래서 원더걸스의 텔미 춤을 배워보지 않겠냐고, 하면서 원걸이 텔미춤을 가르쳐준적이 있어요.
그런데 하춘화는 단 한번 보고 나서 그 안무를 다 따라했습니다.


과연 하춘화에게 발군의 춤실력이 있어서 그것을 보고 단숨에 따라한 것일까요?
어제 보니까 나이가 드셨어도 녹슬지 않은 춤 실력을 가지고 계시기도 했지만...
하춘화는 젊은 원더걸스의 춤을 따라하고 익혀두고 있었던 것이지요.
예전에 한번 소녀시대의 춤도 따라신 적이 있습니다.

무엇을 의미할까요?
많은 나이 많으신 분들이 요즘 아이들 나오면 자연스레 TV를 돌려버리거나 굉장히 무관심하죠.
물론 많은 장면들 중에는 조금 민망한 장면도 있기 마련입니다.
허나 대체적으로 꼭 민망해서라기 보다는 단지 "젊은이들의 유행" 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하춘화는 그런 젊은 가수들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고는 저런 춤시위가 나올 수가 없습니다. 그 점이 멋있었습니다.

단지 나이 차이가 난다고 해서 세대차이가 난다고 해서 무조건 무시하고 도외시 하기보다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고, 때때로는 그들과 융합할 수 있는 오픈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요.
데뷔 50년차의 그녀가 (현재 나이 56세, 6살때 데뷔) 현재 트렌트를 알고 따라간다는 그 점.... 대단하죠?

실제 어제도 무엇이든지 시키는 대로, "즐기면 된다" 라는 마음가짐으로 유쾌하게 짖굳은 강호동의
부탁에도 다 응해주었죠. 정말 멋있고 훈훈한 장면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어쨌든 대체적으로 황정음, 유인나, 안재모의 슬픈 이야기들로 인해서 강심장의 분위기가 상당히
어둡고 침울한 분위기였는데, 유일하게 밝은 모습으로 (아마 다음주에는 그녀의 스토리도 나올 수 있겠지만요)
제대로 된 웃음을 선사해준 그녀가 참 멋있었습니다.

올해 나이 56세라고 하지만, 어제 그녀의 열정과 패기는 20대 못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건강하시고 좋은 모습 보여주셔서 브라운관에서 자주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제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옆의 버튼을 눌러 구독해 주십시오 =>
또한 추천과 댓글도 잊지 말아주세요. 추천과 댓글은 글쓴이에 힘이 됩니다!
밑의 손가락 한번만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 주실수 있는 작은 선물입니다
.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112,615
  • 94100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