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우결은 확실히 권가인의 연애보다는 다른 점에 초점이 맞추어진 우결이었다.
약간 우결의 사상에벗어난 에피소드였다고나 할까?


조권과 가인이 한국을 대표하는 커플로써 뽑혀서 준비를 시켜준다고 했지만, 사실상 그닥 결혼생활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에피소드 였었던 듯 싶다.

그래서인지 아니면 설날때문인지는 몰라도 (확실히 그저께와 어제는 포스팅 수도 적었고, 독자들 수도 적은 듯 싶다)
아직 딱히 우결에 대한 리뷰가 나오지 않았다.
허나 이번 에피소드는 해외에서 사는 나에게 굉장히 흥미로운 에피소드였다.

어떤 면에서...?
조권과 가인을 보면서 이민 초기의 나의 모습을 보았다고나 할까?
사실 이 글의 제목처럼 조권과 가인은 외곡인과의 대화와 영어 개선에 있어서 필수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들의 영어가 정말 뛰어나서 아주 능숙한 모습을 보여준 것은 아니었다.
한 40분을 통해서 보여진 그들의 모습은 앞으로 그들이 영어에 도전한다면 충분히 나아질 수 있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었다.


갑작스러운 외국인의 방문에 조권과 가인은 상당히 당황한듯 했다.
"파힘" 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자신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왔다고 했다. 솔직히 이 부분에서 약간 피식했다.
온갖 분류의 사람들이 모여산다는 이 미국에서도 아프간 사람을 쉽게 볼 수 없다.
지금 아프간의 경제는 말할 수도 없이 피폐된 상황에서 방문한다는 건 쉽지가 않았을 텐데 하면서....


다음주에 그의 정체가 밝혀지겠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인도에서 온 영어 선생님 같다.
사실 아프간 사람들보다느 인도 사람들이 영어를 더 잘하고 (영어가 공용어중 하나) 그리고 발음도 인도식 발음이었다.



어쨋든 그건 다음주에나 밝혀질 것이고... 갑작스러운 외국인을 맞은 조권과 가인은 아는 영어를 총동원해서 외국인과
대화를 시도한다. 급기야 조권은 전자사전을 꺼내게 되고, 그 전자 사전을 이용해서 (전화기) 대화를 시작하는데...


처음에는 가인은 전자사전이 없어서 주눅이 들어 있다가 본격적으로 조권이 나가자, 온갖 아는 영어, 바디 랭귀지에 한국말을 섞어서 영어를 하는 귀여운 장면을 보게 되었다.

그 후에 조권과 가인은 약간의 농담도 시도하게 되고... 계속 파힘과의 대화를 하면서 결국에는 파힘의 스타일도 바꾸어주고,
파힘과 어느정도 친해진 그런 모습을 보였다.
말은 별로 통하지 않았지만, 금세 친해진 그런 느낌이었다.

솔직히 한국 사람들이 영어에 있어서 가장 어려워하는 문제가 이것인것 같다.
조권과 가인은 영어를 하면서 의사소통을 할 수 밖에 없는 그러한 상황이었다.
만약 그들이 가만히 있다면 방송은 어찌할 것인가? 방송을 위해서라도 그들은 사실상 마음에 내키지는 않았더라도
"억지로" 영어를 써서 의사소통을 해야하는 그러한 상황이었던 것이다.
사실 영어 배울때 이게 가장 중요하다.


많은 한국인들의 경우 외국인이 영어 몇마디를 걸때, 본인이 직접 영어를 하려고 시도하는 것이 아니라 주위의 친구를 살핀다.
그러면서 건네는 말은 "니가 해봐, 너 영어 잘하잖아!"
만약 혼자 있다면...?
그저 "아이돈 스피크 잉글리쉬" 하고 멀리 멀리 도망가버린다.

실제 본인이 화상으로 한국에 영어를 가르친 일이 있었는데.... 한국 학생들에게 영어를 해보라고 하고 내가 영어로 대화를
하기 시작하면 그저 먼산 바라보면서 "저 영어 못해요" 아니면 그냥 조용히 침묵을 나에게 건넨다....
언어를 배울때는 절대 "창피하다" 라고 생각하면 배울 수가 없다.
그리고 정말 죽을 각오를 하고 배우는게 좋다.
만약 조권 / 가인도 방송이 아니고 그저 지나가는 외국인이 었으면 저만큼의 영어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솔직히 본인도 영어를 배울래야 배웠다기 보다는, 당장 영어를 못하면 학교에서 집에다 데려다 줄 버스를 타지 못하고,
식당가서 밥을 먹지 못해서 굶어야 되고, 선생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못알아 듣고, 괜히 엉뚱한 상황에서 오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어거지로 영어를 하다보니까 자연스럽게 말문이 열리게 되고 영어를 하게 된것이다.
결국 그렇게 영어를 자주 하다보니까 자신감이 생기게 되고 자꾸 영어를 쓰려고 하게 된 것이다.

이것이 한국 학생들이 직면한 가장 커다란 문제인 듯 싶다.
솔직히 영어를 공부로만 한다. 그러기에 문법에 치중하고 대화보다는 문법 영어를 주로 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런 학생들에게는 백날 내가 이런 얘기 해봤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조금 이라도 정말 "점수가 아닌" 대화를 위한 영어를 하기를 원한다면, 사전들고 문법책 외우기보다는 그저
외국인 친구를 사귀어서 자꾸 영어나 혹은 다른 언어 (자기가 배우고 싶어하는 언어) 를 써보려고 노력하라.
그리고 그 쪽에게 그 언어만 사용해 달라고 부탁하고, 한국말을 하면 못 알아듣는척 해보도록 부탁해보라.
사전을 뒤져가면서라도 자꾸 배우려는 언어를 쓰려고 노력한다면 그 언어를 쉽게 더 습득할 수 있고, 누구보다
빨리 습득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집에서 문장을 외우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빠를 것이다


그리고 파힘이 조권에게 했던 것처럼... 자꾸 고쳐달라고 하라.
사실 파힘이 자꾸 고쳐주는 것을 보면서, 파힘이 영어 선생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르치는 사람의 본능이 자꾸 틀리면 고쳐주려고 하고 지적해주려는 그러한 경향이 있기때문이다.

한낱 우결을 보면서 영어공부에 연결시켜 이런 글을 쓰는 나도 우습지만 ㅎ 솔직히 우결을 보고 나서 느낀점은
바로 이것이었다. 조권과 가인도 그 정신으로 영어를 도전한다면 쉽게 영어를 배울 수 있을 듯 싶다.


특히 주눅이 들지 않고 당당하게 할말 하는 가인을 보면서... "가인은 이민가도 언어 습득이 굉장히 빠르겠다."
하는 그러한 생각이 들었다.

다음 주 에피소드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이번 에피소드는 외국에 살고 있는 나에게 옛날 기억을 불러일으키게 해주는
그러한 재미있는 에피소드인 듯 싶다.
다음주에 조권과 가인이 "파힘" 을 상대로 어떤 재미있는 표현들을 구사할지 다음주도 꼭 챙겨봐야겠다 ㅎ

(혹시 영어를 써보시기를 원한다면 제 방명록에 영어로 글을 남기실수도 있다 ㅎ)



제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옆의 버튼을 눌러 구독해 주십시오 =>
또한 추천과 댓글도 잊지 말아주세요. 추천과 댓글은 글쓴이에 힘이 됩니다!
로그인도 필요없습니다. 그냥 손가락만 꾸욱 눌러주세요 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one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 계시니.. 어제 우결 에피소드가 남달리 느껴지신 것 같내요.. 어쨌거나.. 저 가인과 조권커플땜시 우결보는데요.. 가면 갈 수록.. 이 커플은.. 더 재미있어지는지... 허허허..

    2010.02.14 19:30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예. 많은 분들은 그냥 넘어갔을 에피소드지만 해외에 사는 저에게 이번 에피소드는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ㅎ

      2010.02.14 19:33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2.14 22:19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ㅎㅎㅎ 솔직한 의견 감사합니다.
      솔직히 블로그라는게 쉬운거 같으면서도 은근히 그렇지 않더군요..
      개인적인 생각을 쓰기때문에 주관적일 수 있지만, 그러면서도
      어느정도의 공감성과 객관성을 유지해야 하는게 블로그인 것 같습니다.
      전 아직 파워블로거도 아니고 전문 블로거도 아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는 완전 어린아이에 불과해요.

      솔직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나르샤는 제가 좋아하는 연예인 세명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자세히 보면 나르샤에 대한 호의적인 글이 굉장히 많습니다. 브아걸 자체에 대해 굉장히 호의적이기 때문에
      사실 브아걸에 대한 칭찬글이 많고요.
      서현에 대해서도 약간 그런면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솔직히 저도 처음에는 구하라를 그닥 좋아하지 않았지만
      요즘 청춘불패와 이미지 변신을 통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면이 귀여워서 조금씩 더 관심을 가지고 보게 되었습니다.

      하라에 대한 조금 좋은 글이라고 하면 제가 쓴 글 "예능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스타들" 이라는 글이 있습니다. 거기에는 하라에 대한 저의 애정이 조금은 있죠.
      허나 아직 하라팬이 아니라 제 3자의 입장에서 쓸 수 있는 게 다인거 같습니다.

      하라에 대한 좋은 면이 보이기 시작하면 (제눈에 ㅎ) 앞으로 더 좋은 글 쓸 예정입니다. 하라에 대한 호감도가 많이 올라갔거든요 ㅎ

      참 그리고 블로그에 안경끼고 있는 남자는 저입니다.
      닉네임이 약간 여자같기는 해요. 미국에 살고 있는데
      아는 누나들이 본명을 Mincherry 라고 부르기 시작해서
      결국 "체리" 라는게 저에게 익숙해져서 체리블로거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ㅎ

      앞으로 자주 들려주시고요~ 얼마든지 님의 의견 남겨주세요. 반대의견이라고 제가 동의할 수 없는 의견이라도 욕설과 인신공격이 아니라면 저는 제 블로그에 지우지 않고 남겨두고 있습니다.

      따뜻한 댓글로 생각적어주신것 감사드리고, 댓글남기시면서 매너지켜주신점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a;

      2010.02.14 22:14 신고
  3. 체리블로거님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이 좀 허접한 듯 해서...지우고 다시 답니다만...
    체리님 같은 분이라면, 쓴 소주도 달콤할 듯 합니다.

    정말, 기약할 순 없지만 혹시 인연되면, 체리님과 소주 한잔 하고 싶네요.

    2010.02.14 22:59
  4. BlueSkye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결 방송을 보고, 저도 여기 미국에 처음 이민왔을때 생각이 잠깐 들었었는데, 혼자만의 느낌이 아니었네요. ^^;
    잠깐 검색을 해보니.. 그 파힘이라는 분은 한국에 온지도 오래되신 (8년인가..?) 분이라, 한국말도 잘하시는 것 같네요. 아마 그게 다음주에 밝혀질 정체인듯 싶은.
    윗 댓글 다신 분보단 제가 체리블로거님이랑 소주 한잔 할 수 있는 기회가 더 크겠군요! (물론 미국도 심히 땅덩어리가 넓어서;;) 후훗~

    2010.02.15 00:06 신고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답변 늦어서 죄송합니다 ㅎ
      파힘이라는 분 역시... 그런분이었군요.
      웬지 일부러 더 영어를 못하는척하는 듯 싶었어요.
      어디 사시고 계신 분인지 궁금하네요
      저는 미국 A-Town에 살고 있습니다. ㅎ

      2010.02.15 21:15 신고
  5. J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편을 보면서 공감을 많이했어요. 한국사람들은 외국어에 대해 완벽주의라고 해야하나? 그런게 좀 있는 것 같아요. 외국인들이 한국인에게 완벽한 자신들의 모국어를 구사하길 바라지 않는데... 저도 파힘이 한국어 잘 할것 같다고 느꼈어요 ㅎㅎ 왠지~ 여튼 블로그 글 잘 보고가요!

    2010.02.15 01:28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처음부터 완벽한 영어를 하려고 노력하다가 그냥 기회를 놓치는것보다는 일단 덤비고 보는게 더 나은듯 합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a;

      2010.02.15 21:15 신고
  6. yo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제가 파힘 정체를 알려드릴까요?? ㅋㅋ 사실 파힘이요 중학교부터 한국에서 살았데요 ㅋㅋㅋ 한국어 진짜 잘해요 ㅋㅋㅋ

    2010.02.15 01:36
  7. 좋은글 잘보고있습니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 동안 가끔 글 보면서 블로거의 개인적인 의견에 달려들어 물어뜯는 댓글보고 놀랐었어요.
    아직 우리나라 네티즌이 이성적인 대응이 서툴어서 상대방을 존중하는 자세가 좀 부족한듯합니다.
    2010년에도 좋은 일 많으시고 글 많이 올려주세요.
    해외에서 보는 한국의 모습을 보는 글이 재밋다고 느끼는 사람입니다.

    2010.02.15 03:09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블로그라는게 주관적인 면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달려들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매너만 지켜주시면 될텐데요.
      감사합니다.
      님도 좋은 하루 보내시고 자주 들러주세요 ^.^a;

      2010.02.15 21:16 신고
  8. 청운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체리님

    저는 사주풀이를 전문으로 하고있는사람입니다

    각종 연예인들 사주풀이한것이 있는데 언제한번 읽어보시지요

    이참에 조권씨랑 가인씨 사주도 풀어봐야겠습니다

    http://blog.daum.net/young9929

    2010.02.15 03:49
  9. cherrybloger  수정/삭제  댓글쓰기

    hey cherry ㅋㅋ 으악 시골내려가서 지역방송 떄문에 못봤어요 스으읍....
    이이이이이이이잉 지역방송 싫허싫어

    2010.02.15 04:31
  10. tiel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바로 그런 완벽주의에 사로잡혔던 케이스라, 그걸 버리는게 굉장히 힘들더군요. 이런식으로 된게, 테스트 위주로 공부했기 때문인 것 같더군요. 틀리면 점수가 까지고, 모르는 것이 있으면 망설이게 되고, 틀린답을 말하면 안될 것 같고..
    바보가 되라. 머리에 떠오르는 말은 그냥 말해라. 라는걸 이제야 겨우 적용하면서 말문이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2010.02.15 09:18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일단 모르면 무작정 덤벼드는게 언어를 배우는데 가장 빠른 방법 같군요. 손짓 발짓해가면서 나름 영어를 구사해보려고 하면서 하나하나 캐치하는것이지요 ^.^a;

      2010.02.15 21:17 신고
  11. ICDI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를 잘 할려고 하면?? 이라는 질문을 수 없이 던지고 찾으려고 노력을 해봤지만
    결론은 ""열심히 하라"" 인 것 같습니다. 학창 시절에 영어랑 친하게 지내지 않은 걸 후회 하고 또 후회해도
    이미 지나간 일이라... 그런대도 이놈의 몸뚱이는 귀차니즘에 빠져 그런 후회를 해도 열심히 움직여 주질 않네요..
    열심히만 하면 다 될거 같은데.. 그 열심히라는 것이 매우 어려운 것 같습니다.
    들리는 것 만 듣고 제가 아는 것만 들리고 제한된 범위에서 대화가 되고 전혀 모르는 단어나 문장이 나오면
    귀머거리가 되는데... 알면서 안하는 제 모습이 정말 싫습니다.

    2010.02.15 09:38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모든 문장을 알아들으려면 힘들죠
      문제는 처음부터 완벽하게 하는사람 없다는 것입니다.
      우기 처음 언어배울때도 다 틀리면서 자연스럽게 배웠죠.
      언어 배울때는 체면보다는 용기가 더 중요한듯 싶어요 ㅎ

      2010.02.15 21:18 신고
  12. anonymous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그 부분 보셨나 모르겠네요. i want to kiss you and take a dump on your chest-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가슴에 폭 안기다라는 뜻이 있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자막엔 그렇게 써있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정말 듣는데 웃겨 죽는줄 알았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2.15 12:19
  13. 모래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거의 20년전쯤에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혼자 갔다온적있었는데 살기위한 영어가 영어습득에 지름길이였던 같습니다. 처음에는 피자 하나 주문할때 몇 분씩 걸렸던 적도 있어요 토핑은 ? 음료수는 ?등등 물어보는 바람에...그이후 몇주일후 현지 한국사람들과 친해지는 바람에 영어실력이 STOP 되버렸지만요. 몇년전 혼자 독일 출장갔을때도 비행기타고, 기차타고, 지하철타고 , 버스타고 민박집까지 무한도전 찍으면서 간적있는데 그때도 엄청나게 실력이 느는것을 느꼈습니다.

    2010.02.15 20:39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그게 약간 이민오신 분들 아쉬운 점인듯.
      한인이 많은 곳으로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이민자들의
      영어가 약합니다. 자꾸 알아듣는 한국말로만 하려하니까요..
      한국인을 피하지는 않돼, 그들 사이에서도 영어를 쓴다면 영어가 늘겠죠 ㅎ

      2010.02.15 21:20 신고
  14. BlueSky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 샌프란.. ^^
    A-town에 사신다니, 어쩜 제 친구들과 멀리라도 연결이 될 수 도 있겠네요 ^^

    2010.02.15 21:50 신고
  15. 그대곁에항상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저도 보면서 다시 영어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언젠가 외국갈 그날을 기다리면서...ㅋㅋ

    2010.02.17 01:11
  16. WoW  수정/삭제  댓글쓰기

    I am planning to go to India for language training. And then I will entrance India universary. But I'm not good at English. So I must to study hard. very very hard. I want to live positive at India. Fighting!
    후 ^^*;; 한번 자신감가지고 써봤어요..몇년을 공부해도 항상 제자리걸음이었던 영어실력에 자신감이 떨어졌던 저는 어쩔수 없이 영어를 해야만 하는 곳을 찾아갑니다.^^ 28일날 출국인데 솔직히 많이 걱정되요. 내성적인 성격에 잘 해야할텐데.. 하지만 열심히 할겁니다!! 이민가셨다 하셨죠?? 후..저도 거의 이민이나 다를바없는데.. 계획으로는 인도에서 대학까지 다니고 미국에서 대학원을 다닐 생각이에요. 언어연수를 하는 기간이 일년반정도 되는데 그 동안 미친듯이 공부하고 열심히 말하고 친구사귀고 다녀야 그것도 가능하겠죠?? 유학생활이 저의 내성적인 성격에 많은 변화를 줄듯싶네요. 무튼 글 잘 읽었습니다^^. 우결중에 가장 좋아하는 커플의 얘기를 읽으러 왔다가 자신감 얻고 가네요^^

    2010.02.18 23:46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Hey~ That's good!
      In India, they speak Hindi or Gujarati. However, I think you can get by using English in India since most Indian people can speak basic English I think,

      ㅎㅎㅎ 잘되었네요.
      인도 사람들은 주로 힌디어나 구자라트 언어를 합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 웬만한 인도사람들 다 기본적인 영어를 하기 때문에 영어만 하셔도 충분히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듭니다.

      열심히 하시고요~ 종종 블로그에 들려주시고, 영어에 대해서 궁금한거 있으면 얼마든지 물어보세요 ^.^a;

      2010.02.18 23:52 신고
  17. sanghyun88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읽었습니다~ 글로벌하게 노는 아담네 보기 좋았는데... 아쉽네요ㅎ

    2011.01.07 03:28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173,606
  • 174216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