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원걸기사를  비롯해서 요즘 가장 많이 올라오는 글이, 원더걸스, 비, 그리고 은정같습니다.
티아라 은정에 관한 기사를 지난주에 썼는데, 오늘 또 은정에 관한 글이 올라왔더군요.
이번엔 또 뭔일인가 해서 봤더니 바로 티팬티에 관련된 논란이었습니다.

은정이 케이블 프로그램에서 트레이닝복을 입었는데, 그 트레이닝 복이 조금 타이트해서 그런지
속옷라인이 드러났는데, 바로 그 속옷이 티팬티였다는 것입니다.
그 기사를 보고 느낀 점이 몇가지 있습니다.

연예인은 속옷도 자연스럽게 입지 못한다는 점과, 별것도 아닌것 가지고 논란을
일삼는 사람들이 참 대단스럽다는 느낌입니다.




인터넷 상에서는 그게 "옷의 주름이다" "속옷 라인이다" 라고 전쟁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헌데 흥미로운 점은 그게 옷의 주름이면 어떻고, 속옷 라인이면 어떻느냐 하는것입니다.

티팬티건 일반 속옷이든... 뭘 입든 그것은 은정의 자유입니다.
그것을 드러내놓고 길거리를 횡보한다던지 방송하는 것이 아니고 속옷으로
입었다면 이건 누가 뭐라고 할 문제거리 조차 안됩니다.

설령 저게 티팬티였다 하더라도, 은정은 분명히 옷 안에 입었고
그것이 노출되지도 않게했습니다.
이것이 무엇이 문제가 되어야 하는 건지 참 이해가 안가네요.

언제부터 대한민국이 속옷까지 네티즌한테 검사를 맡아야할 나라가 되었나요?
옷이 조금 타이트하다보면 속옷의 형태가 나올 수는 있겠지만, 그렇게 말하자면
어떨때는 브래지어나 다른 종류의 속옷도 형태가 드러날 수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이 다 이상한 사람들인 건가요?

방송이라고 해서 연습실에서 댄스도 온몸에다가 두겹 세겹 입은뒤
꽁꽁싸매고 해야하는 건가요?



또 한가지 세삼스럽게 느낀건.. 아직까지 티팬티에 대한 한국인의 시선입니다.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아직까지 티팬티라는 개념이 확실히 부정적이기는 한가 봅니다.

미국에서는 십대때도 애들 쉽게 입고다니더군요.
고등학교에서도 쉽게 티팬티 끈이 보이긴 합니다.
그만큼 미국에서는 티팬티는 아무나 쉽게 입을 수 있는 그러한 속옷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아직까지 티팬티라는 게 조금 야한 것이거나,
정숙하지 못한 그런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모양입니다.
공연상 연예인들은 남자도 가끔 입는다고 하는데 그럴때마다 웃고 난리나죠 ㅋ

솔직히 입어본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입은 사람들은 입을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으니까 입겠죠 뭐. 허나 그걸 꼭 이상한 쪽으로 봐야하는 지는 의문이네요.



참 별것 아닌 것가지고 문제 삼는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방소에서 탁히 그런 목적으로 줌인 한것도 아니고 그냥 스트레칭 하는 장면에서
우연히 캐치된 듯 한데 그것을 문제 삼는 사람들이 있다니 참 우스꽝스럽네요.

TV보다보면 남자연예인이고 여자연예인이고 엉덩이쪽에 카메라가 갈때가 있는데,
그럴때마다 논란이 나면 참 힘들겠습니다.


어쨋든 은정이 요즘 너무 자주 논란들에 휩싸이네요.
떴다는걸 좋아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참 황당하겠어요.
이번 사건같은 경우는 상처받지 않고 웃어 넘겨버렸으면 하네요.



제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옆의 버튼을 눌러 구독해 주십시오 =>
또한 추천과 댓글도 잊지 말아주세요. 추천과 댓글은 글쓴이에 힘이 됩니다!
밑의 손가락 한번만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 주실수 있는 작은 선물입니다.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151,007
  • 32183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