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수 이야기/Brown Eyed Girls

나르샤 <불후의 명곡2> 고정, 브아걸과 나르샤에게 도전이 되는 기회 지난주 에서 팀동료 제아와 합동공연을 펼치며 제아의 3승을 이끌어낸 나르샤가 이번에는 에 고정으로 투입되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소속사인 네가네트워크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공식 트위터는 officialBG를 통해서 나르샤의 투입이 정식이 되었을 공식으로 팬들과 대중에게 알린거죠. 나르샤의 합류는 뿐만 아니라, 나르샤 본인에게도 참 흥미로운 선택이 아닐 수 없네요. 특히 나르샤 본인에게는 더더욱의 기회이자 한참동안 잠잠했던 활동의 신호탄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이번 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나르샤가 얻을 것이 상당히 많기 때문이죠. 그 점을 생각하며 나르샤의 의 이점을 몇가지 생각을 해보겠습니다. 대체적으로 나르샤는 브아걸의 주축이자 에이스로 알려져 있습니다. 브아걸 멤버들.. 더보기
<불후의 명곡> 제아-나르샤, 이게 바로 성인돌이다 제아가 나오기 시작한 이후로 를 다시 시간을 내서 보기 시작했는데요 (물론 여기에는 스케쥴이 조금 편히 조정된 것도 있습니다) 최근에 를 보면서 안타까운 점이 많았습니다. 그 하나의 안타까움은 바로 를 다시 보게한 제아의 부진이었던 것이지요. 어제 방송 이전까지는 제아는 한번도 1승을 거두지 못했던 처지였습니다. 제아가 에 출연해서 1승을 거뒀던건 오히려 게스트로 나왔을때의 송창식 편입니다. 더욱 제아의 부진이 아쉬웠던건 딱히 제아의 무대가 부족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제아의 무대가 뭐가 그리 부족했기에 1등을 하지 못했을까 하고 생각해보니 두가지 점이 부족했습니다. 한 가지는 일단 순서배치 인데, 이건 딱히 제아가 어찌 해볼 수 없는 부분이 있었던 것이죠. 그러나 그 점은 모든 가수들이 가 겪는 문제라.. 더보기
<뮤직뱅크> 제아, 성인돌의 가창력으로 한편의 음악회를 장식하다 어찌보면 참 달라보이는 소녀시대와 브아걸의 알고보면 평행이론이 많은 그룹입니다. 두 그룹의 막내인 서현과 가인 둘다 라는 프로그램으로 비슷한 시간대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고, 생각해보면 써니와 나르샤가 둘다 에 참여해서 각자 예능돌과 성인돌로 사랑받기도 했네요. 두 그룹다 만만치 않은 보컬라인을 가지고 있고 (가창력으로 말하자면 브아걸이 조금 위. 퍼포먼스로 말하자면 소녀시대가 위) 공교롭게도 둘다 원더걸스와 라이벌 그룹이기도 합니다. 두 그룹다 발라드 시대와 아이돌 시대를 살아남았고, 앞으로 아이돌 시대가 끝난다하더라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많은 그룹이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두 그룹에서 예능돌과 연기돌이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이 큰 그룹이죠. 어쨋거나 전혀 관계가 없어보이는 이 두 그룹이 개인과 그룹으로 붙게.. 더보기
브아걸 제아 솔로출격, 여러 의미의 특별함을 지니다 어느덧 2012년이 거의다 끝나가고 2013년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2013년 시작에는 여러 그리웠던 가수들이 속속이 컴백을 하는 것 같아요. 특히 그 중에 두 가수가 눈에 띄는데 일단 걸그룹 끝판왕의 소녀시대가 한 그룹이고, 나머지 한명은 브아걸의 리더인 제아의 컴백입니다. 소녀시대 컴백에 대해서는 나중에 적어보도록 하고, 오늘은 제아의 컴백에 초점을 맞춰보기로 할께요. 오늘 한국 시간 12시에 브아걸의 소속사인 내가네트워크에서는 제아와 정엽의 아름다운 듀엣곡인 "안아보자" 를 공개했습니다. 동시에 그 둘이 찍은 약 1분 남짓한 뮤직비디오도 유투브에 공개를 했지요. 일단 "안아보자" 를 시작으로 제아의 솔로곡들은 하나하나씩 공개될 것 같아요. 일단 선공개된 곡을 들어본 느낌은 참 편안하다며 따뜻하다.. 더보기
<불후의 명곡> 제아의 고정 존재감을 드러내다 한참동안 바빠서 에일리 나왔을 때도 자주 챙겨보지 못한 을 어제는 볼 기회가 생겼습니다. 무엇보다도 좋아하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멤버인 제아가 고정으로 첫 출연이라는 말을 듣고, 기회가 생겼을때 챙겨봤지요. 일단 간단하게 제아의 출연을 표현해보자면 아쉽지만 좋았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떤 점이 아쉬웠는지, 그렇지만 어떤 점이 좋았는지 그 점에 대해서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에는 하나의 징크스가 있다고들 하죠...? 바로 첫 고정으로 투입되는 가수들이 대체적으로 첫번째나 두번째 무대에 등장하는 징크스입니다. 제아도 그 징크스를 비켜가지는 못했습니다. 첫 고정으로 투입되자마자 첫번째로 공연을 해야하는 부담감이 존재했지요. 제아는 김범룡에 "겨울비가 내리고" 를 선택을 했습니다. 제아의 무대에 대해서 생.. 더보기
가인의 노출 수위가 아쉬운 이유는 에서 어제 MAMA 시상식을 보고 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사실 MAMA 시상식은 항상 말이 많은 시상식 중에 하나죠. "몰아주기다" "상이 이해가 안간다" 하면서 말이 가장 많은 어워드 중에 하나입니다. 그런데 어제 말이 많았던 건 단지 시상내역에 대해서만 말이 많았던게 아닙니다. 또 하나의 논란은 바로 "선정성" 이었습니다. 그 대표로써 두 가수가 중심에 섰습니다. 하나는 "트러블메이커" 로 장현승과 무대를 한 현아였고, 또 다른 한명은 성인돌 그룹인 브아걸에서 막내로 활약하고 있는 가인이었습니다. 현아의 선정성에 대해서는 사실상 여러번 적어왔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가인의 선정성에 대해서 조금 시선을 맞춰보려고 합니다. 사실 생각을 해본다면 가인은 선정성 논란을 여태껏 가장 잘 피해간 연예인중에 .. 더보기
가인도 넘지 못한 싸이의 1위 독주, 한편으로는 아쉽다 욕을 잔뜩 얻어먹을 각오를 하고 글을 적어보기로 하겠습니다. 오늘 에서는 6주째 계속 진기한 관경이 연출되었습니다. 싸이가 6주 연속 "강남스타일" 로 1위를 차지를 한 것이지요. 싸이가 나온지가 벌써 3달째 되가지만 아직도 에서 1위를 내주지 않는가보면 한편으로는 싸이의 "강남스타일" 의 열풍이 얼마나 거세었는지 잘 대변해주는 그러한 케이스가 아닌가 하는 그러한 생각이 드네요. 그렇지만 일단 싸이의 이러한 질주가 한편으로는 아쉽게 생각되는 봐도 있습니다. 특히 싸이의 "강남스타일" 이 3달째 접어드는 이 시점에서 잠시 생각해보게 되는면도 있구요. 정말로 솔직히 말해보자면 하필 상대가 좋아하는 가인이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싸이의 6주연속 1위에 대해서 몇마디 적어보고자 합니다. 사실 이 점과 관련해.. 더보기
가인 솔로 컴백, 팔색조의 진면모를 보여주다 좀 오랫동안 기다렸던 한명의 솔로가 미국 시간으로는 오늘, 한국시간으로는 어제 컴백을 했습니다. 바로 브아걸의 가인입니다. 사실 브아걸의 가인의 컴백은 10월달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었어요. 좀 더 앞당겨 진 것으로만 알고 있었지요. 어쨋든 가인이 컴백을 한다고 해서 어떤 스타일로 컴백을 할 것인지 지켜봤습니다. 첫 솔로였더 "돌이킬 수 없는" 때에는 조금 생소한 탱고 스타일로 접근을 해서 완벽한 라이브를 보여줌으로써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는데요... 이번에는 가인이 어떤 스타일로 바뀌어 돌아왔는지 궁금했습니다. 결국 가인이 선택한 (아니면 로엔이 가인을 컨셉으로 잡은 스타일은 섹시와 큐트사이의 미소녀 컨셉에 가까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찌보면 소화하기 힘든 컨셉이기도 하지만 잘만 소화한다면 다양.. 더보기
나르샤, <빛과 그림자> 로 만능엔터테이너로 올라설까? 어제 연기돌들에 대해서 글을 적은 바가 있는데 오늘은 어제 언급하지 않은 한명의 연기를 시작한 걸그룹 멤버에 대해서 적어볼까 합니다. 바로 그 주인공은 사실 "아이돌" 이라는 타이틀을 붙이기 애매한 성인돌 나르샤입니다. 이번에 세번째 모습을 에서 모습을 드러낸 나르샤는 재능은 있으나 이중적인 성격을 가진 "이혜린 (본명 이정자)" 를 연기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는 는 월화 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상하리만큼 기사들이 나오지 않고 있었던 와중에, 나르샤 효과인지는 모르겠지만 최근에 인터넷에서 에 대한 기사가 종종 올라오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나르샤 한명이 투입이 되었다고 시청률이 영향을 끼칠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인터넷에서 기사가 나오며 많은 네티즌들이.. 더보기
<불후의 명곡2> 브아걸 제아, 걸그룹 최고보컬 기량을 보여주다 자주 챙겨보는 이지만 이번주 무대는 더욱 더 설레였습니다. 지난주에 출연자도 좋았지만 이번주에 공연하는 출연자들에 살짝 더 개인적 관심이 있기 때문이지요. 첫번째로 홍경민 같은 경우는 "흔들린 우정" 때부터 팬이었기도 했고 그의 가창 방식을 좋아하기도 했고, 무대매너와 예능센스까지 좋아하던터라 항상 그의 무대를 응원하는 바였지요. 이번주 홍경민도 노련한 무대를 보여주면서 3연승나 거두었지요. 곡 선택도 어찌보면 잘한 것 같은데 아무래도 한국 인들에게 들려주는 "내 나라 내겨래" 이라는 주제는 마음을 붙들어 놓기에도 충분했거든요. 더욱이 중간에 태극기를 꺼내는 퍼포먼스는 아무래도 애국심이 강한 관중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 잡을 수가 있었어요. 가창력도 가창력이지만 솔직히 그런게 서바이벌에서는 그런게 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