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미숙

<오작교 형제들> 정말로 멋있었던 국수 아빠 황태식 이번주의 은 감동과 분노, 그리고 훈훈함과 염장지르는 온갖 감정이 다 교차하는 그러한 한주였다고 볼수가 있습니다. 일단 분노와 염장지르는 것에 대해서 말하자면.... 결국 제가 좋아하는 유이가 주원과 함께 키스를 했습니다 ㅋ 자은이와 태희가 처음으로 마음을 털어놓으면서 속 안에 있던 애절한 감정을 끌어일으키며 결국에는 사랑을 확인하며 첫키스를 나누는 장면을 나온 것이지요. 뭐 개인적으로 주원도 좋아하는 배우라서 넘어갑니다. 솔직히 이 커플이 답답하게 보이던 적이 많았어요. 서로 좋아하는 건 맞는데 이상하리만큼 연결이 안되고 이리꼬이고 저리꼬이고 했다는 것이지요. 물론 극적으로 만든건 이해가 가나 마음을 확인하기 시작한 것에 비해서 너무나 진도 느렸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급속도로 태희가 적극적으로 변하면서..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무책임한 황태식, 그 이유는? 어제 은 조금 아쉬운 부면이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부면이라고 할 수 있는 러브라인이 너무 아쉽게 끝났기 때문이지요. 토요일 에피소드에서는 태희 (주원) 와 자은이 (유이)가 서로 마음을 확인하는 일이 있었지요. 그러나 제대로 표현을 하지 못해서 서로 아쉬운채 끝내고 말았습니다. 이번주 에피소드에서 그 둘은 서로 만났기는 했지만 그저 또 빗나가는 그러한 아쉬움을 보이네요. 시청자 게시판에도 지금 둘의 러브라인의 진전이 너무 느리다는 원성이 빗바쳐 올라오고 있는데요.. 아마 다음주에는 조금 더 진전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의 리뷰등을 보면 항상 "막장" 이라는 이야기를 많이들 하고는 합니다. 물론 어찌보면 을 막장이라고 볼 수 있는 부분도 있었어요. 그런데 안에 찾아보면 바로 ..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국수를 통해 보여준 혼혈아의 고통 다소 뜬금이 없기는 하지만 지난주부터 태식의 (정웅인) 아들인 "국수" 가 합류했습니다. 이로써 황씨네 가족은 태희 하나를 제외하고는 모두 문제아 들임이 밝혀졌습니다. 그런데 을 보면... 다소 막장스럽다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다소 현실적인 모습도 있지 않아 생각을 해봅니다. 인간이라면 할 수 있는 실수들이나 직설적인 모습을 보여주기에 어떨때는 "너무하다" 싶으면서도 "그럴 수 있다" 싶어보이는 순간들이 많이 존재하고는 하지요. 실제로 자은이를 괴롭힌거에 관해서 말들이 많았고, 혼전임신을 회피하려는 태범이에 대해서 말은 많았지만 아직까지 막자으이 기본코스라고 할 수 있는 "불륜" 이나 "눈뜨고 나니 내 여동생" 등의 컨셉은 사용하지를 않은거보면 막장으로 갈 코스는 잡은것 같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