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승우

자극적 예능은 가라, 서서히 반격하는 착한 예능 요즘 예능계의 트렌드를 보면... 조금 뭔가 변화가 오는 것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물론 저의 견해가 틀렸을 수도 있겠지만... 항상 뭔가 "자극을 추구하던 예능" 에서 점점 "착한 예능" 으로 추세가 변해가는 느낌이 들고는 합니다. 아직 시작에 불과하지만 그런 바람이 불고 있는 건 사실이지요. 그래서 오늘은 그 점에 대해서 부각을 시켜서 글을 적어보고 또 하나 컴백하는 착한 예능에 대해서 조금 더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그 동안 너무 자극적이었다. 시청자들은 몇년째 그저 자극적인 면만 강조하는 그러한 예능에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항상 진행되오던 "러브라인" 만들기, 억지 편집, 억지 감동주기, 그리고 막말.... 이런 것들이 한때는 굉장히 인기를 끌었습니다. 한국 방송의 트렌드가 항상 그래왔듯이.... 더보기
소녀시대를 힘들게 하는 네 가지 어제 소녀시대가 나오는 승승장구를 봤습니다. 나름 굉장히 솔직하고 소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여러가지 이슈화 되었었던 문제들을 다뤘고, 특히 김승우가 나름 날카롭게 준비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시원시원하게 잘 해주는 듯 했습니다. "소녀시대는 정점을 찍지 않았냐?" / "멤버들끼리 싸우지는 않느냐?" 등과 같은 민감했던 질문과,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서열 순위 정하기 등을 하는 것등에 태연하게 처리해나가는 것을 보여준 소녀시대가 어제 더 호감이 가더군요. 헌데 어제 소녀시대를 보면서, 소녀시대가 겪어야 하는 어려움들에 대해서 몇가지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소녀시대를 힘들게하는 네 가지를 한번 적어보도록 해볼께요 1) 자신과의 싸움 1 - 멤버들끼리의 우애 소녀시대라는 그룹은 9..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