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민

<우리 결혼했어요>, 쿤토리아의 짧은 변화가 신선했다 확실히 권리세-데이비드의 출연이 확정되면서 부터 참 는 짧아진듯한 느낌입니다. 뭔가 보여주려고만 하면 끝나는 경향이 많은 것 같아요. 제작진도 이장우와 은정의 신혼 여행을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연결이 되지 않아도 되는 그러한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방송을 만드는 것 같아요. 뭐 이번주만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제작진은 앞으로 방송 방향을 그런 방향으로 잡는게 나은 것 같네요. 그래야 뒷 여운이 없고 개운하면서 뭔가 씁쓸한 맛이 없으니까요. 그 대신에 하나 찍고 3주씩 분량을 뽑는게 아니라 아마 아이디어들이 참신은 해야겠지요. 어쨋든 간에 이번주에도 은정-이장우 커플은 배꼽을 잡게 했는데요... "몰캉몰캉" 하면서 친구 재민이를 골려먹는 모습이 참 재미있었습니다. 정말 솔로들의 염장을 지르는 그러한 행동들을 보.. 더보기
가인이 처음으로 눈물을 흘린 이유는? 이번주 에서는 아담부부의 분량이 반 이상이었습니다. 지난주에 아담부부 팬들의 마음을 상하게 했던 것을 의식했던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쿤토리아의 분량을 확 줄였고, 용서커플의 분량도 약간 조정해서 아담부부의 분량을 대폭 늘렸지요. 요즘에 "푸대접" 을 받았다고 느꼈을 아담부부 팬들에게 주어진 적당한 선물이라고도 생각이 듭니다. 어쨋든 이번주 분량에서 조권은 지난주에 닉쿤이 했던 것처럼 가인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게 되지요. 자신이 녹음한 노래를 직접 불러주면서, 아이스 장에서 결국 가인을 눈물을 나게합니다. 근데 뭐 이 부부는 이러한 이벤트마저도 "고난과 역경" 이 되어야 하는지...... 하필 첫번째 이벤트였던 "I Can't" 을 들려주시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CD가 작동이 되지 않아서.. 첫번째 이벤트는.. 더보기
2AM 슬옹-진운, 최고의 우결 패널인 이유는? 약간 식상하다는 지적도 있고, "아이돌 천국" 이 되어버렸다는 말도 있지만, "우리 결혼했어요" 는 아직도 잘 나가고, 인기좋은 예능프로그램 중에 하나입니다. 특히 요즘 대세라고도 불려지는 닉쿤-빅토리아 까지 합류하면서 또 다른 흥미를 주고 있죠. 우결의 주인공은 확실히 세 커플 즉.... "조권-가인", "정용화-서현", 그리고 "닉쿤-빅토리아" 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인공 옆에서 잘 보조해주는 그러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사람들은 바로 우결의 패널들인 스튜디오 팀 인것이지요. 현재 스튜디오 팀에는 박미선, 김정민, 2AM의 슬옹, 진운, 김나영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때에따라서 김나영이 바뀌기도 하는데 현재 그 자리를 브아걸의 제아, 소녀시대 수영, 그리고 이번에는 F(x)의 루나가 메꿨.. 더보기
우결의 또 하나의 볼거리 - 우결 스튜디오 팀 우결은 하루 정도 늦게 보고 또 이렇게 글을 올린다. 이미 많은 분들이 가인과 조권의 키스에 관해서 말이 많다. 몇몇 블로거들에서도 보면 "낚시였다" "배려였다" 라는 글도 많았다. 그래서 그 키스에 관한 글을 써볼까 하다가.. 내가 쓰고 싶은 말들을 많은 블로거들이 벌써 해주셔서 딱히 적지는 않겠다. 내 의견을 잠시 적어보자면 조권이 가인과 키스를 안한건 잘한 일이다. 둘이 실제로 감정이 있던 없던건 솔직히 그들 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문제이겠지만 후폭풍이 엄청날 것은 말할 나위 없을 것이다. 여러모로 안한건 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허나 오늘 주제는 그게 아니라 우결의 전혀 다른 면에 대해서 적어보기로 했는데 바로 그건 우결 스튜디오 팀에 대해서 이다. 사실 이들은 우결에 다 합쳐서 채 10분도 등장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