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제동

<강심장> 이승기 후임으로 누가 좋을까? * 추신: 방금 기사에서 이동욱이 확정되었다는 기사들이 나오네요.. 물론 조금 지나봐야 알겠지만... 어쨋든 그게 사실이라면 이 글은 이동욱 확정 발표가 나기전에 작성한 글입니다. 이승기가 출연을 이유로 이제 예능에서 모두 하차를 하였습니다. 가장 첫번째로는 그가 20대의 절반을 몸담았던 을 하차하였고, 그 다음에는 이제 을 하차하기로 발표했지요. 이승기는 이 두개의 예능으로 인해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는데요... 바로 20대의 나이에 예능계에서 "국민MC" 라고 불리는 유재석, 강호동의 파급력을 가진 (진행능력은 아직도 그 둘에 비하면 부족하지만) 그런 연예인으로 성장했습니다. 2011년에는 KBS 연예대상 대상에 (말이 많긴 했지만), SBS에서는 최우수상을 거두면서 떠오르는 MC계의 강자임을 입증.. 더보기
자극적 예능은 가라, 서서히 반격하는 착한 예능 요즘 예능계의 트렌드를 보면... 조금 뭔가 변화가 오는 것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물론 저의 견해가 틀렸을 수도 있겠지만... 항상 뭔가 "자극을 추구하던 예능" 에서 점점 "착한 예능" 으로 추세가 변해가는 느낌이 들고는 합니다. 아직 시작에 불과하지만 그런 바람이 불고 있는 건 사실이지요. 그래서 오늘은 그 점에 대해서 부각을 시켜서 글을 적어보고 또 하나 컴백하는 착한 예능에 대해서 조금 더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그 동안 너무 자극적이었다. 시청자들은 몇년째 그저 자극적인 면만 강조하는 그러한 예능에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항상 진행되오던 "러브라인" 만들기, 억지 편집, 억지 감동주기, 그리고 막말.... 이런 것들이 한때는 굉장히 인기를 끌었습니다. 한국 방송의 트렌드가 항상 그래왔듯이.... 더보기
<나는 가수다>, 만약 김건모 또 떨어진다면? 다들 하는 포스팅이었던 의 포스팅을 저는 어제 하지 못했습니다. 를 보고 어제들 많은 블로거들 및 댓글들에는 폭풍 비난들이 쏟아졌습니다. 그 마음들 충분히 이해합니다. 아니 어쩌면 당연한 분노일지도 모릅니다. 이소라의 이기적인 주장도 그렇고 김건모가 다시 재도전 한다는 것도 그렇고 줏대없이 룰을 바꾼 PD도 그렇습니다. 그래서 뒷북을 치는 것 같지만 제가 느낀 감정 몇마디를 적어보고자 합니다. "내가 인정할 수 없어" : 1인 3역하는 이소라 이소라는 사실 의 가장 큰 공신중에 하나면서도 어제는 스스로 공든 탑을 무너뜨리는 그러한 일을 저질러버렸습니다. 에 첫 곡을 부르면서 시작하자마자 듣는 이들의 마음을 감동시켜서 울려놓고 나서, 지금은 다시 온갖 욕이란 욕은 다 먹고 있는 이소라가 참 답답하기만 합니.. 더보기
정가은 <밤이면 밤마다> 무개념 발언했다고? 요즘 기자들은 참 골라가면서 사람 하나씩 보내는 것 같습니다. 뭐 이거 특집으로 때리는지는 모르겠네요. 2주전에 가희를 옛날 사진으로 두들겨 패주더니, 그러면서 아이유를 지각 사건으로 몰아놓고 못된 사람인 것처럼 몰아놓네요. 그런데 왜 맨날 기자들은 정가은을 못 죽여서 안달을 하는지 정말 이해가 안되는군요. 다음 뉴스 메인의 한면을 장식하고 있는데요.... 가서 댓글들도 보면 가관입니다.... 그 기사의 제목은 정가은 "남자 경제력! 한도없는 카드 줄 정도 돼야” 라고 써있습니다. 마치 기사에는 정가은이 정말로 소위 말해 "골빈 여자" 처럼 그저 생각없이 무분별하게 돈이나 막 쓰는 그러한 여자처럼 묘사해놨고, 그 밑의 댓글도 그런 종류의 댓글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그래서 몇 마디 적어보고자 합니다. -.. 더보기
런닝맨 리지, 김종국을 잡아야 한다 요즘 런닝맨을 보면서 재밌기는 하지만 한편으로는 한숨만 푹푹나오기도 합니다.  바로 제가 좋아하는 리지의 투입때문이지요. 리지는 게스트로 나왔을때는 활약이 컸지만, 고정으로 투입이 되면서 전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속된말로 "꾸어다 놓은 보리자루" 마냥 분량 면에서도 오히려 그 동안 가장 적었던 송중기보다도 분량이 안나오는 그러한 처지에 있게 된 것이지요. 현재 런닝맨 상으로는 도저히 리지가 뛰쳐나올 상황은 되지가 않습니다. 오히려 리지의 병풍화가 더 오래갈 수도 있다는 생각도 자주 해봅니다. 정말 리지의 고정은 무리수였나...? 하는 생각도 들고요. 게스트로 나올때는 거의 불패신화였지만 고정으로써는 아직까지의 성적은 솔직히 팬으로도 보기에는 실패에 가깝습니다. 정말 리지는 고정으로 런닝맨.. 더보기
밤이면 밤마다, 이경실의 눈물은 진실이었다 어제 밤이면 밤마다에서는 이경실, 조영남 분이 2주째 방송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닥 뭐 호불호가 없는 사람들이라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습니다. 조영남도 조영남이지만 이경실은 요즘보면 비호감이 되서 안타까운 느낌이듭니다. 개인적으로 이경실의 개그스타일을 그닥 싫어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사실 이경실이 나와서 웃길때마다 상당히 재미있게 봐왔기 때문에, 그닥 비호감이라고도 생각해 본적도 없지요. 일단 그 이야기를 하기 앞서서 이경실이 에서 솔직하게 심경을 털어놓은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이경실은 자기 딸 수아와 아들 보승이에 대한 이야기를 합니다. 저도 유학생으로써 어떤 점들은 공감하는 점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수아의 이야기보다는 보승이에 이야기에 조금 더 초점을 맞춰보고 싶네요. 아시다시.. 더보기
밤이면 밤마다, 유이 비난 지나치다 밤이면 밤마다가 생각보다 괜찮은 반응을 이끌어내면서 승승장구 하고 있습니다. 유재석의 놀러와를 상대로도 괜찮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면 나쁜 결과는 아니지요. 생각보다 나름대로 청문회 컨셉이 재미있고 (비록 몇번 썼던 것이기는 하지만) 오히려 강심장이나 놀러와 보다 더 독한 질문들의 패키지로 접근해 나가면서도, 알아서 잘 포장되는 모습은 제대로 준비한 프로그램 같아보입니다. 탁재훈은 아직 입담이 죽지 않았음을 보여주고 , 박명수는 여전히 박명수고, 김제동은 나름 독해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대성은 왜 그가 아이돌 중에서도 가장 예능돌에 가까운 면모를 보여주는지 계속 보여주고 있고, 정용화도 금방적응해 나가면서 치고나오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자.... 누구 한 사람이 빠졌지요....? 바로 그건 밤이면 .. 더보기
밤이면 밤마다, 가능성이 보인다! 어제 브아걸에 관한 글을 썼는데 후폭풍이 장난 아니더군요. 욕도 많이 먹었고... 지지해주신분도 많이 있었고... 민감한 사항에 대해 쓰다보면 확실히 피곤할때도 있지요.... 한경 논란에 대한 생각도 조금 적고 싶었는데... 건너 뛰렵니다.. 어쨋든 조금만 주제를 가볍게 해서 써보겠습니다. 이번주 월요일에 놀러와가 결방한 가운데, 치열한 월요일밤을 비집고 라는 프로그램이 첫 등장했습니다. 사실 그닥 관심은 없었는데 요즘 갑작스러운 유이의 편애 현상으로 인해 챙겨봤습니다. (갑작스게 뒤늦은 유이앓이가 생겨버렸네요.. 리지 만큼은 아직 아니더라도) 조금 기분나쁜 표현일지는 모르겠지만 한때 잘나가다 한풀꺾인 두 MC (김제동, 탁재훈) 아직은 쩜오인 박명수, 민폐MC에서의 탈환을 꿈꾸는 정용화, 그리고 패떴막.. 더보기
김제동, 연예인의 입장을 대변하다 어제 승승장구에 김제동이 출연했습니다. 승승장구를 즐겨보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달변가 김제동이 나온다고 해서 봤습니다. 반갑기도 했고 무엇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KBS와 김제동이 다시 만나는 그러한 의미있는 방송이기도 했습니다. 과연 앞으로 그가 다시 KBS에서 재기할 수 있을까는 의문이지만, 김제동이 일단 다시 KBS에 출연했다는 것은 좋은 징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김제동은 언어의 마술사 답게 자기에 대한 질문, 오해, 궁금증을 쉽게 쉽게 풀어나갔습니다. 정말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갔지만 한 가지 대목에서 제 눈길을 끄는 대목이 있었습니다. 김제동은 자신이 상당히 감사하게 느끼고 있는 점은 연예인의 삶과 연예인이 아닌 삶을 모두 누려봤다는 점이 가장 감사하다고 합니다. 물론 연예인으로.. 더보기
부산 출신 연예인이 많은 이유는? 며칠전 놀러와에서는 "부산 출신 연예인 특집" 으로 방송을 내보냈었습니다. 그 자리에는 김민준, 김태현, 쌈디, 정용화, 김숙, 창민이 함께 했는데요... 흥미로운 점은 "부산사나이 특집" 인데 김숙이 참여했다는게 흥미롭군요. 어쨋든 이 부산사나이 특집은 참 재미있었습니다. 이 방송이 나가자 약간 안 좋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는 것 같아요. 특히 사투리가 방송에서 난무(?) 하는 그러한 것을 싫어하시는 것도 계시고, 왜 특정지역을 구별하냐는 의견도 있습니다. 헌데 두번째 의견은 특정 구역을 선호한다는 것은 약간 억지스러운 면도 없지 않아있는게, 놀러와에서 이미 "충청도 특집" 을 예전에 한 기록이 있었기 때문이지요. 그 때는 김준호, 장동민, 박지헌, 태진아가 출연했었지요. 그러니 MBC에서 특정한 지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