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스페이스

연예인과 연예인 지망자에게 쓰는 편지 좀전에 크게 후회하면서 쓴 글을 지웠습니다. 바로 지금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 연예인에 대한 글이었는데요... 저는 동기는 좋게 썼을지 모르지만, 차라리 언급을 안해주는게 좋겠다고 생각하는 많은 분들의 생각도 옳은거 같아서 그냥 지워버렸습니다. 나름 좋은 취지를 가지고 썼다고 생각을 했는데, 기사화되면서 그 밑에 악플들도 달리는 것 같더라구요. 현재 그 기사도 삭제요청 신청한 상태입니다. 절대 그 연예인을 팔아서 이득이나 수입을 취한다는 말도 듣기 싫고요, 솔직히 거기 달리는 댓글들을 보고 그들이 상처를 입는것도 원치않습니다. 제가 그 연예인에게 해줄말은 "힘내" 라는 두글자입니다. 이 점과 관련해서.... 조금 생각해봤습니다. 아니 대한민국에서 연예인을 할 생각을 조금이라도 가진 분들에게, 조언이 되고.. 더보기
연예인의 과거 들추기, 잘하는 일인가? 어제는 블로그스피어에 큐리에 대한 말들이 참 많았던 것 같습니다. 큐리가 과거에 "연애불변의 법칙" 에 출연한 것을 가지고 참 논란이 많은 듯 합니다. 대체적으로 "그럴 수도 있다." 고 넘어가는 쪽도 있고,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하고 비난하는 쪽도 있습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큐리가 나타난 반응입니다. "심심하신 기자님" 이라는 댓글을 미니홈피에 남겨서 큐리는 다시 한번 그녀의 침착하지 못했던 반응에 대해서 욕을 먹고 있는 중입니다. 뭐 큐리가 잘했는지 못했는지는 개개인들이 알아서 판단하시기 바라고요... 큐리의 표현중에 "심심하신 기자님" 에 약간 관련이 있는 이야기 이긴 합니다만.... 연예인들의 과거 / 사생활을 들춘 기자는 정작 숨어있은 채 욕을 먹고 있지 않다는 점입니다. 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