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뮤직뱅크 1위

신인가수 에일리, 1등가수 되다 어제 에 드디어 이변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11주 연속으로 이어지던 싸이의 1등 행진에 브레이크가 걸린 것이지요. 물론 싸이의 "강남스타일" 이 7월달에 나온 곡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비록 브레이크가 걸렸지만 싸이의 중독성과 독창성은 변함없이 대단한 것입니다. 최근 한국 가요계에서 한 노래가 3달 이상 1위를 차지하는 건 사실 말도 안되는 일이었거든요. 어쨋든 그런 엄청난 싸이도 이번주에는 브레이크가 제동이 걸렸습니다. 그와 동시에 드디어 무서운 잠재력을 가졌던 신인이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어요. 바로 에일리가 "보여 줄께" 로 이번주 에서 싸이의 "강남스타일" 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한 것이지요. 그래서 에일리양을 진심으로 축하하면서 몇마디 글을 적어보도록 할께요. 사실 저는 에일리가 에 출연할.. 더보기
<뮤직뱅크> 코요태 1위 후보, 정말로 반갑고 특별한 이유 이번주 에서는 두 가지 흥미로운 일이 있었습니다. 일단 첫번째는 지독하게 하고는 인연이 없었던 티아라의 1위였습니다. 작년 한해에 음원순위에서 1위와 2위를 차지하고도 이상하리 만큼이나 1위 복이 없었던 티아라 이기에 특히나 1위를 축하할 수 밖에 없었지요. 참 아이러니 하게 느끼는게 개인적인 생각인지는 모르겠지만 러비더비는 솔직히 롤리폴리나 크라이크라이 보다는 노래가 약하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거든요. 진짜 대박곡으로는 1위를 차지할 수 없고, 좀 더 덜한 곡으로는 1위를 차지하는 것을 보면 확실히 가요계 / 특히 아이돌 계는 타이밍이 가장 중요한 요인인가봐요. 어쨋든간에 티아라는 유난히도 하고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실제로 작년에 에서는 가장 잘나가는 롤리폴리와 그에 못지 않은 크라이크라이를 가지고도 1.. 더보기
F(x), 생애첫 1위 비난 지나치다 F(x)가 어제 뮤직뱅크에서 데뷔 사상 처음으로 1위를 차지 했습니다. 예전에 적은바 있지만 올해가 아니면 F(x)는 힘들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데뷔 1년 8개월 만에 첫 1위를 한터라 루나와 빅토리아는 눈물을 흘렸고, 사실 루나는 계속 우느라고 무대도 제대로 못했던 것 같네요. SM이라는 기획사에서 나와서 금방 될 것 같았던 1위의 길은 F(x)에겐 참 멀고도 동떨어져보였었고 사실상 지난번 라디오스타에 나와서도 1위에 대해서 많이 아쉬워 하는 모습을 보였던 터라 그동안의 마음 고생이 더 한꺼번에 터졌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축하는 못해주는 건 이해가 간다지만 이것을 놓고 비난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솔직히 눈쌀을 찌푸립니다. 도대체 왜 이렇게 심하게 비난을 받아야 할까요... 그래서 그녀들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