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화

선덕여왕 덕만 사극역사상 최고의 비운의 캐릭터 선덕여왕을 마지막 회를 보면서 많은 사람들은 비담의 죽음에 슬퍼하고 눈물을 흘렸을 것이다. 미실에게 버림받고, 문노에게 인정받지 못하고 덕만에게 까지 버림받고, 부하들에게 배신당하고... 정말 선덕여왕 제작진은 미실을 이은 비담을 최고의 캐릭으로 만들기 위해서 비담을 철저하게 불쌍한 희생양으로 묘사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모르는 사이에 주인공인 바로 우리 "떡만공주" 님 (난 덕만을 지칭하는 표현중에서 이 표현이 제일 좋다)을 사극 역사상 가장 비참한 캐릭터로 만들어버렸다. 내가 왜 그리 느끼는지 한번 적어보도록 할까? 1) 드라마 상에서 버림 받고 모든 것을 잃은 덕만 드라마 상의 덕만은 거의 모든 이에게 버림을 받았다. 첫번째로 아버지인 진평왕은 자신과 황후의 목숨을 위해서 천명은 살리고 덕만은 버렸다.. 더보기
2009년 사극의 공통점은 이루어지지 않는 사랑? 2009년 사극이라고 해봐야 한 세게 정도 있있던 것으로 본다. 선덕여왕, 천추태후, 그리고 자명고. 자명고는 한번도 보지도 못했고, 선덕여왕에 기세에 눌러 잠적을 했고... 그래서 선덕여왕과 천추태후를 중심으로 글을 쓰리고 한다. 두 사극을 보면서 느낀 점이 있는데.... 두 가지 다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담고 있는 것이다 대체적으로 사극의 사랑이야기가 아름답게 끝난적이 얼마나 되냐하지만... 이번년도에는 남자가 아닌 여성이 주인공이 되면서 그것이 더 심한거 같다.  이 기회를 통해서 이루어지지 못했던 러브라인들을 공개한다. (물론 역사와 거리가 먼 것이지만.. 드라마 상의 러브라인들을 말한다) 선덕여왕의 못 이루어진 사랑들 1) 김유신과 덕만의 사랑 처음에는 대장과 쫄병으로 시작했으나 (화랑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