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파르타국스

런닝맨, 적절했던 김종국의 힘조절 이번주 런닝맨에는 박보영이 게스트로 나왔습니다. 박보영을 보고 여러면으로 놀랐습니다. 생각치못한 면들이 많이 나왔거든요. 저는 영화와 드라마를 그리 많이 즐겨보지는 않기에 박보영은 그냥 귀여운 "국민 여동생" 정도로 밖에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말도 없어보여서 그냥 성숙하게만 봤는데... 알고보니 상당히 귀여운 소녀였습니다. 재미도 있고 끼도 있었으며, 보통 나오는 여배우들과는 상당히 다르더라구요. 이미지나 이런것보다는 그냥 있는대로 좋아하는 그러한 이미지..? 개리도 "아저씨" 라고 부르고 "월요커플 좋아해요!" 하는 모습도 귀여웠습니다. 눈치도 빠르고, 열심히 하기도 하며 캐릭터도 있는 것 같은 그러한 박보영이었습니다. 김종국이 뭐라고 하자 "아빠한테 들은것 있어요 (차태현)" 라고 하면서.. 더보기
런닝맨 리지, 김종국을 잡아야 한다 요즘 런닝맨을 보면서 재밌기는 하지만 한편으로는 한숨만 푹푹나오기도 합니다.  바로 제가 좋아하는 리지의 투입때문이지요. 리지는 게스트로 나왔을때는 활약이 컸지만, 고정으로 투입이 되면서 전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속된말로 "꾸어다 놓은 보리자루" 마냥 분량 면에서도 오히려 그 동안 가장 적었던 송중기보다도 분량이 안나오는 그러한 처지에 있게 된 것이지요. 현재 런닝맨 상으로는 도저히 리지가 뛰쳐나올 상황은 되지가 않습니다. 오히려 리지의 병풍화가 더 오래갈 수도 있다는 생각도 자주 해봅니다. 정말 리지의 고정은 무리수였나...? 하는 생각도 들고요. 게스트로 나올때는 거의 불패신화였지만 고정으로써는 아직까지의 성적은 솔직히 팬으로도 보기에는 실패에 가깝습니다. 정말 리지는 고정으로 런닝맨.. 더보기
런닝맨, 이제는 더 이상 달리지 않는다? 예전에 항상은 못봐도 즐겨봤던 런닝맨이 리지의 등장으로 인해 이제는 매주마다 보는 그러한 프로그램이 되어버렸습니다. 우연의 일치인지는 모르지만 제가 제대로 보기 시작한 요즘부터 런닝맨에 뭔가 아쉬운 점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물론 저만 그렇게 느낄 수도 있다는 점도 생각을 해봤습니다만.... 런닝맨이 뭔가 다시 "Running Man" 이 아닌, "스탠딩맨 (Standing Man)" 이 되어가는 것 같아서 아쉬워서 오늘 한번 적어보려고 합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한번 적어보도록 할께요. 런닝맨이 처음에 등장했을 때는 유재석이 등장함에도 불구하고 "무엇을 할 수 있겠어?" 라는 반신반의에 불안감을 가지고 시작했습니다. 초반에는 2주 분의 분량을 뽑으면서 정말 드넓은 장소들을 뛰어다녔지요. 월드.. 더보기
김종국, 이제는 조금 부드럽게 봐주자 제가 어제 런닝맨 포스팅에서 광수와 지효를 칭찬하는데, 사람들이 김종국을 안 좋게 보는 경향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더니만, 아마 김종국의 팬분들께서 항의를 하셨습니다. 그들의 견해는 이해는 갑니다만, 조금 아쉬웠던 것은 제가 김종국 그 자체를 비난한것도 아니고, 그가 공익간것을 비난한 것도 아니고 단지 사람들의 견해가 그가 단지 "공익을 갔다" 는 이유로 안 좋게 보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었는데, 그게 안 좋게 들리셨나봐요. 어쨋든 김종국...... 요즘에 보면 조금 딱해보이기도 한다는 느낌이 듭니다. 한때는 남녀노소가 좋아했던 "한 남자" 에서 공익근무를 마친 이후로 "김공익" 으로 전락해버리는 어찌보면 참 안타까운 일이기도 한 일이 그에게 벌어졌습니다. 사실 제가 여태껏 포스팅을 하면서 유난히 피한 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