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우진

<해피투게더>, 배우들의 예능에 임하는 자세의 좋은 예가 되다 남들은 그저께 봤을 해피투게더를 저는 어제 뒤늦게나마 챙겨봤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를 매주 보지는 않지만 자주 보는 편이기는 한데요… 어제는 특히 좋아하는 출연진 (물론 한명을 굳이 꼽자면 유이) 가 나온다고 해서 챙겨봤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방송이 굉장히 만족스러웠고 그리고 상당히 즐거운 방송이 아니었나 생각이 드네요. 딱히 한명이 뛰어나게 활약을 했다 라고 말할수 없을 정도로 전체적으로 모든 멤버들이 다 많은 웃음을 주고 갔으며 진솔한 웃음을 선사한것 같다고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어떤 멤버에 집중하기보다는 전체적인 면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MC들과의 관계가 흥미로웠습니다. 뭐 유이야 예능에서 다 한번씩 같이 한 인물들이라 딱히 어색할게 없겠지요. 유재석과는 에서는 두번, 에서는 한번, 에..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무책임한 황태식, 그 이유는? 어제 은 조금 아쉬운 부면이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부면이라고 할 수 있는 러브라인이 너무 아쉽게 끝났기 때문이지요. 토요일 에피소드에서는 태희 (주원) 와 자은이 (유이)가 서로 마음을 확인하는 일이 있었지요. 그러나 제대로 표현을 하지 못해서 서로 아쉬운채 끝내고 말았습니다. 이번주 에피소드에서 그 둘은 서로 만났기는 했지만 그저 또 빗나가는 그러한 아쉬움을 보이네요. 시청자 게시판에도 지금 둘의 러브라인의 진전이 너무 느리다는 원성이 빗바쳐 올라오고 있는데요.. 아마 다음주에는 조금 더 진전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의 리뷰등을 보면 항상 "막장" 이라는 이야기를 많이들 하고는 합니다. 물론 어찌보면 을 막장이라고 볼 수 있는 부분도 있었어요. 그런데 안에 찾아보면 바로 ..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태희가 자은이에 대한 마음을 접은 이유 한국 시간으로는 지금 수요일이겠지요? 사실 리뷰가 벌써 나왔어야 하는데 너무나 뒤늦게 살펴보게 되어서 정말 뒷북치는 리뷰를 하게 되었네요. 그냥 넘어가려고 했는데 명색이 30%를 넘어선 이고 게다가 주원이 월요일날 에 등장을 했는데 거기서 엄태웅이 "주원이 유이를 잘 챙긴다" 이런말이 나돌면서 요즘 "핑크빛 무드" 가 연결되는 (물론 현재는 드라마에서만) 이 주원-유이, 즉 황태희 백자은 커플에 대해서 적어보기로 했습니다. 바로 28회에서는 태희가 자은이에게 다시는 자은이를 찾아오며 괴롭히지 않겠다고 하며, 마음 아픈 고백을 하는 장면이 있어서 그랬지요. 물론 둘은 나중에는 이어질 것이긴 하지만 이건 단순히 사랑의 체인지라기보다는 오히려 태희의 아픔에 대해서 너무 잘 보여주는 것 같아서 몇마디 적고자 합..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복자가 자은이에게 쓰는 편지 도대체 어쩌자고 나한테 이렇게 정을 주는겨....? 내가 니한테 뭐라고.. 나는 너의 철저히 원수에 못된 아줌마 아녀? 자은이 너는 시방 기억을 못하는겨... 내가 얼마나 너한테 모질게 굴었는지... 그런데 어쩌자고 그런 내가 뭐가 좋다고 자꾸 따라붙고 나한테 식기세척기라는 선물까지 하는겨.. 니가 돈이 어딨다고? 그 돈이 어디서 났다고? 일도 하나도 안하고 농장에서 일하면서 무슨 돈이 있어, 니가 이런 사치스러운걸 사는겨..? 너 바보여 아니면 아니면 정신이 나간겨...? 내가 언제 너한테 이런거 사달라고 한적이 있어? 가진건 지 몸뚱이 하나 가진년이 독하고 강하게 마음을 먹어야지 그라고 마음약해서 이 모진세상 어찌살껴? 한번 당해보고도 그렇게 모르는겨....? 그려.... 나도 너한테 처음부터 이렇게..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유이-주원 같은 아픔을 공유한 애절함 오늘 에서는 여러가지가 진행되었습니다. 황태범 (류수영) 과 차수영 (최정윤) 은 결혼을 허락받고 결혼을 하기로 합니다. 그 와중에 태범은 자신이 잘못했다고 차수영의 어머니인 남여경 (박준금) 앞에서 무릎을 꿇게 됩니다. 자존심이 끝내주는 여경이 무릎을 꿇으라고 할때 역시 자존심이 끝내주는 태범은 안할듯 했지만, 여경과 수영이 같이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자신 못지 않게 소중하게 키워진 수영을 생각하며 미안한 마음으로 사죄를 하게 되지요. 어쨋든 이 둘은 공식적으로는 "계약 결혼" 비슷하게 결혼을 하겠지만 아마 살다보면 정이들어서 그냥 부부로 남은채 해피엔딩으로 끝날 것입니다. 물론 그 사이에 양가부모가 가입하고 둘이 치고 박고 싸우는 전쟁터가 계속될 가능성이 크지요. 그 와중에 막내 태필 (연우진) 이는..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도가 지나친 막내아들의 막말 은 어찌보면 최근 진행된 KBS 드라마의 형식을 그대로 따라잡으려고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최근에 KBS 주말드라마는 막장의 연속이었거든요. 그 예로써 가 있었고요, 그리고 그 이후에는 로 막장의 끝을 달렸거든요. 도 역시 상당한 막장의 길을 달리고 있지요. 들을 보는 시청자들은 황씨네 오작교 가족들이 백자은에게 하는 행동을 보면서 "뭐 이런 날강도 사기꾼 집단이 다 있냐?" 라는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는 그러한 처지이지요. (덕분에 유이가 동정심을 많이 얻는 그러한 효과를 받습니다만...) 백자은이 한때 그들에게 외쳐되었던 "날강도! 사기꾼" 이라는 말이 정당하게 들릴정도로 오작교 농원들 가족의 행패는 계속된다고 볼 수 있지요. 헌데 이제는 그게 자은이에게만이 아니라 같은 가족 울타리 안에서 있는 사..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도가 지나친 백자은 죽이기, 황태희가 구원할까? 어제 늦게 포스팅을 하려고 했으나 이런 저런 사정으로 그 계획은 날라가 버렸습니다. 그래서 오늘 본 을 포스팅을 하려고 합니다. 토요일 방송에서 백자은(유이) 은 자신의 아버지의 유일한 유서인 각서, 즉 황창식의 가족이 살고 있는 오작교 농원이 백자은의 것이라는 것을 가리키는 각서를 도둑맞았습니다. 자신의 유일한 무기 내지 의지수단이었던 각서가 없어진 백자은은 오작교 농원에서 내쫓기게 됩니다. 오늘 그 실타리가 하나씩 풀리며 누가 그 각서를 훔쳐갔는지 밝혀졌으며, 또 다른 황씨네 가족때문에 어떻게 백자은이 당했는지 그 이야기를 풀어나가네요. 비록 주말극에 필요한 막장성이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지만 유이가 맡은 백자은이 오늘 방송에서는 너무나 불쌍하고 처참해보이더군요. 그리고 이번회부터 확실히 주원이 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