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캬라멜 춘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07 오렌지캬라멜, 이상함도 꾸준해야 된다? (19)
2010년 여름에 정말 동화책 속에서나 나올만한 그러한 컨셉이 가요무대에서 실제로 이루어졌습니다.
바비인형들이나 입는 옷을 입고 나와서 정말 완전 동요같은 노래를 들고 나온 그룹이 있었지요.
그것도 모체와는 딴판인 그러한 그룹에서 나온 유닛이었습니다.

바로 애프터스쿨의 섭유닛인 오렌지캬라멜입니다.
걸그룹계에서 가장 포스있기로 유명한 애프터스쿨에서 나온 오렌지캬라멜은 그 시크함과 도도함은
어디다가 내버려두고 애프터스쿨의 컨셉과 180도 바뀐 그러한 컨셉으로 데뷔를 했지요.



처음에 오렌지캬라멜이 등장했을때는 정말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너무나 거부감이 심해서 욕도 엄청 먹었던 것으로 기억이 나네요.
"이렇게까지 해야하냐?" "일본삘 난다" "코스프레, 장난질이냐?" 등등이요.

하지만 그러한 일을 한지도 벌써 1년이 넘어서 1년반째 되가는 이 시점에서 욕먹고
다시는 나오지 못할것같았던 오렌지캬라멜의 입장은 어떠할까요?
애프터스쿨 전체를 다 좋아하는 사람으로써 (본체를 더 좋아함) 약간 씁쓸하지만 솔직히 
최근에는 오렌지캬라멜의 위상이 더할정도로 나오는 곡마다 정말 "미친 중독성" 을 일으키며
매번마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본뽕짝같다" 라고 했던 마법소녀는 수많은 패러디를 유발했고, "아잉~" 은 리지가 시트콤에도
써먹어서 아예 리지의 유행어가 되어버렸고, "방콕시티" 도 한번 들으면 다시 무한반복이 되는
그러한 곡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번 샹하이 로맨스도 뜬급없이 "샤샤샹~" 을 부르고 있는 중독에 걸린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런 오렌지캬라멜에 대해서 리뷰를 하고자 합니다.



- 오렌지캬라멜: 선X맛후중독


아예 이제 오렌지캬라멜을 대표하는 문구가 되어버린게 바로 "선X맛후중독" 이라는 말입니다.
대체적으로 오렌지캬라멜의 대표곡이 나오면 항상 나오는 베플이 바로 이 말이지요.
오렌지캬라멜이 새곡을 내놓을때마다 리액션이 거의 비슷합니다.
"뭐 이런 노래가 다 있어" 하고 거부감부터 일으키긴 하지만, 일단 노래가 한 3일만 지나가면 어느새
나도모르게 그 중독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상황을 여섯글자로 정리한 말이지요.


사실 오렌지캬라멜의 멤버들도 이러한 반응에 대해서 처음에는 조금 거부감이 있었을지는 모르지만,
어느 인터뷰에서도 괜찮게 생각한다고 하는것도 본것 같기도 합니다.
어쨋든간에 오렌지캬라멜의 기억하기 가사와 기억에 박히는 멜로디는 초등학생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면서 사실 오렌지캬라멜은 "초통령" 이라고 불리기도 하지요.

그럼과 동시에 너무나 다른 곡들과는 다른 장르이기 때문에 정말 독특하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차마 너무 독특해서 까이지 조차도 않는 노래가 오캬노래입니다.
평범하면서 이상하면 많이 까일텐데 너무 특별하게 독특하다보니까 그냥 "다르다" 로 분류되는 것이지요.
아예 컨셉이 즐겁고 유쾌하고 중독성있고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곡들에 초점이 맞춰지다 보니까,
뭐 딱히 가창력의 잣대를 들이대지도 않는 희한함이 있긴 합니다.
(의외로 오렌지캬라멜의 라이브는 괜찮습니다)



- 못 입는 옷이 뭐냐?

오렌지캬라멜의 무대를 보면 마치 패션쇼 내지 어떤 코스프레의 현장같기도 합니다.
실제 여태껏 오렌지캬라멜이 소화를 한 복장들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 싶을 정도지요.
만화에서나 나올 법한 그러한 인형복장은 물론이거니와 백설공주와 비슷한 복장도 아잉~ 에서
소화를 했고 정말 초등학생들이나 입을만한 원색 원피스등을 소화했습니다.

의상과 관련해서는 이번 샹하이로맨스에서 정점을 찍었습니다.
중국 전통의상인 치파오로 시작된 오렌지캬라멜의 패션쇼는 참 많은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한가지 신기한점은 활동한지 거의 3주째가 되가는데 한번도 같은 의상을 입은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이번 활동에서는 매무대마다 다른 의상을 입었습니다.


처음에는 치파오, 그 다음에는 약간 개조한 치파오, 그러다가 정점찍은 이소룡 복장... 
지난주에는 할로윈이라고 할로윈 복장에다가 =강시복장, 그리고 이번주에는 정말 오랜만에 봐서
반가운 스트리터 파이터의 춘리복장까지 소화해냅니다.

그런데 문제는 오렌지캬라멜은 기럭지와 몸매때문에 솔직히 뭘 입어도 그렇게 못나보이지 않네요
옷이 날개라고 하는데 오렌지캬라멜의 경우는 거의 그 반대입니다.
뭐 나나가 모델출신이니 이미 그 분야는 전문이고 리지와 레이나도 만만치 않은 기럭지 등을
보유했기 때문에 웬만한 의상은 그냥 입어도 모델인 입장이라 정말 이상한 복장도 괜찮아 보입니다. 
그래서 자신있게 소화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나나는 아무리 봐도 게임캐릭터 같다는....)



- X맛도 꾸준해야 한다....?

옛말에 우물을 파도 한 우물만 파라고 하는 속담이 있지요?
이상하고 특이한 것도 결국에는 한 우물만 계속 파야하는 것 같습니다.
오렌지캬라멜 무대 특히 이번 춘리 복장을 보고 댓글달린 것을 보니 웃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

"새로운 분야의 개척자다"
"X맛도 꾸준하면 좋은 결과가 있다"
"처음에는 X맛이었는데 꾸준히 하니까 재밌다" 등의 반응입니다.


그런데 생각을 해보니까 그런것 같아요.
벌써 1년반정도 되어가는거 같은데 4개의 곡을 발표했는데 다 반응이 좋았네요 
만약 처음에 반응이 안 좋았을때 "이건 못할 분야다" 하고 그만뒀다면 오렌지캬라멜은
어찌보면 한방에 훅 갈수도 있었겠지요.

그러나 남이 뭐라던 꾸준히 한결같은 중독성과 독특한 의상과 복장으로 접근을 하니
이제는 거부감이 점점 줄어들고 이상했던 그런 복장들이 더 이상 이상하게 보이지않고
이제는 특별하게 보이는 것이며, 노래도 예전에는 "뭐 이래?" 했던게
이제는 "확실히 다르긴 다르다" 하면서 그 특별한 존재감을 인정을 받는 것이지요. 

어찌보면 오캬는 다른 그룹이 하지 못하는 그러한 분야를 도전해서 아예 자기들의 존재감을
확실히 굳혀놨으니 정말 창의력이 대단한 그룹이라고 해야 하나요?



어쨋든 처음에는 거부감이 가득했던 오렌지캬라멜의 노래들이 이제는 MP3 플레이어에서
무한 반복되는 현상이 일어나고 노래방 분위기 띄우는 곡으로 자리를 잡아버리며 나도 모르게 흥얼거리고
있는 그러한 중독성을 가진 노래들로 바뀐 것이지요.

역시 거부감이 있었던 오렌지캬라멜의 낯선 코스프레 복장들은 이제는 오렌지캬라멜의 고유한 컨셉이
되어서 "다음무대에서는 뭐 입고 나올까?" 하는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드는 정도가 되어버렸지요.
벌써 다음주에는 "쿵푸팬더가 나올거다" "황비홍이 나올거다" 라는 추측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아마 삼국지의 복장도 나오지 않을까요...?

어쨋든간에 오렌지캬라멜의 꾸준함 하나는 제대로 인정받은 것 같습니다.
이제 샹하이 다음에는 일본으로 갈까요?
아마 그렇다면  일본교복, 기모노 등이 예상되고는 합니다.
어쨋든 아시아 순회하면 아마 한국에서 한복을 입고 무대를 가지는 오렌지캬라멜을 볼지도 모르겠네요.

하여간 옛말은 틀린게 없다고 한 우물을 파기는 파야되네요.
아무도 도전하지 못한 분야를 도전해서 파낸 오렌지캬랴멜의 용기와 도전정신은 
확실히 특별하지 않을 수 없네요.
덕분에 많이들 비슷한 곡 사이에서 뭔가 신선함을 주기도 하니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냥냥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옷걸이가 좋으니 뭘 걸치도 정말 이쁘더군요..저런 병맛의상도 이쁜 사람이 소화해야
    샤랄라가 된다는걸 처음 알았네욤..하..방콕시티가 제일 평범해 보이네요 그러니까 ㅋㅋ

    2011.11.07 22:21
  2. 에바흐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여자 임나나가 소속된 유닛이군요. 훗...-ㅅ-

    2011.11.07 22:22 신고
  3. 발키리작전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히 경영학 교재에 실릴만한(?) 한우물만 집중적으로 파기 성공 케이스??????
    잘 보고 갑니다^^

    2011.11.08 06:02
  4. 검수장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욜 출근했다 일끝내고 한잔 빨려고 다른 사람 기다림서 쇼음악중심 보다가
    춘리 복장보고 혼자 막 뒤집어지니까 일본애가 와서 보고 같이 뒤집어졌습니다. ㅋㅋ
    애라고는 해도 40대다보니 춘리보고 아주 까무라치던데요.
    춘리보고 뭐라 그랬더라 하간 다른 이름으로 부름서 나나말고 리지말고 저도 이름잘 모르는
    친구가 자기 타입이래나. 하간에 오렌지캬라멜도 흥해라~

    2011.11.08 06:55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레이나를 말씀하시는 것 같네요 ㅋ
      저도 춘리보고 순간 "아 놔~" 했다는
      담주에는 황비홍복장일까요 ㅋ

      2011.11.08 09:50 신고
    • 검수장  수정/삭제

      황비홍??!! 우악~

      상상해버렸슴다.

      오렌지캬라멜의 황비홍머리스타일 쿠엑!

      그 친구가 레이나구나 알려줘야겠네요. 감사함다.

      2011.11.09 05:19
  5. ogk5991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 버틸수 가 없슴돠!
    이건 올에디션으로 뮤직비디오랑 방송영상까지 수집해서 꼭꼭 챙겨봐야 됨돠!
    근데 방콕시티 뮤비가 묶여버려서 올에디션은 어렵슴돠!
    다같이 대동단결해서 오렌지카라멜 데이터베이스를 만듭쉬돠!
    그리고
    가창 충전기 레이나 만세
    예능 충전기 리지 만세
    그리고 나나쨔응 만세!

    2011.11.08 07:54
    • 체리블로거  수정/삭제

      아마 이건 가요계에도 전설이 될겁니다.
      오렌지캬라멜은 그냥 발라드, 댄스, 락 처럼 하나의 분야로 남을것 같네요 ㅋ

      2011.11.08 09:51 신고
  6. 새삼깨달은 것 하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나의 목소리는 만화주제가에 딱 어울리는는 목소리로...음색 자체가 ..굉장히 색시하면서..선동적인 음색을 타고 났다는 것이다...그리고 오렌지 카라멜은 아무나 쉽게 할수 없는 순수하게 인간의 위선을 감싸면서 감각적으로 인간의 원초적 본능에 정직하게 호소한다는 것이다...지극히 원초적 감성본능에 호소하는것의 최첨단으로 욕을 받을지 몰라도 절떼 실패하지는 않는다..왜 혼자 있을땐 그냥 좋아~ 10 알~!...아이러니 하게도 인간은 지성적 측면에서는 알리 같은 가창력있는 가수가 성공해야 한다 생각은 하지만..선듯 손가락은 ... 선택을 못한다....그래서 아무리 욕해도 신언서판의 하난 확실히 가진 아이돌이 성공하는 것이고
    이 3가지를 가진 3세대 아이돌이 나타 날 것인데.현재 그 중심에 아이유가 있다.. 청순과 미..그리고 노래...에 더한 매력을 갖춘 스타가 필요한데 그게 다 쉽 안아서...절대 추앙을 받는 존재가 현재는 없다는 것이다. 난 카라가 좋은데 이유는 단지 자연미인이고..다들 인상이 선하고 천성이 착하기 때문.. 기획사가 병맛이지만 그래도 잘해나가는게 대견해서다...

    2011.11.08 08:20
  7. 앱터스쿨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그런가여? 사진이 다 안보여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011.11.09 21:53
  8. 좋은 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갈하게 잘 써져 공감이 가는 매우 좋은 글입니다.

    2011.12.03 06:15
  9.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한하게 호감이 가는 그룹임 ㅋㅋ
    음원 같은 것도 첨엔 찾아듣거나 하진 않는데... 어디선가 듣고 나서 음원찾고 다운받고 몇달째 계속 듣는... 뭐 그런 중독성이 최고임 -_-

    2011.12.10 05:14

BLOG main image
사람 냄새 나는 블로그

by 체리블로거
2011 blogawards emblem culture & ar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8)
예능 Review (232)
가수 이야기 (467)
가수 외 타 연예인 (86)
드라마 이야기 (42)
블로그 경험담 (20)
스포츠 이야기 (3)
미국 일상생활 (3)
역사와 소설사이 (5)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161,473
  • 54179
get rss
체리블로거'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