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용우

<버디버디> 반전의 러브라인을 선사하다 살짝 감기가 걸린 관계로 오늘 글이 좀 늦었네요. 오늘은 어제를 마지막으로 끝난 에 대해서 몇마디 적어보려고 합니다. 24부작으로 만들어진 어제 화요일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처음에는 물론 단순히 주인공인 유이 때문에 드라마를 봤지만 솔직히 여러가지 흥미로운 점이 많은 드라마여서 끝까지 다 보게 되었지요. 이번 마지막 회에서는 참 흥미로웠던 장면이 등장을 했습니다. 바로 존 리 (이용우) 가 성미수 (유이) 대신에 민해령 (이다희) 를 선택하는 것이었고, 성미수도 그것을 쿨하게 받아들이는 것이었지요. 보통 러브라인이라면 주인공의 라이벌이 포기를 해야하고, 그리고 주인공 커플이 잘 되기 마련인데, 이번에는 주인공이 포기를 하고 라이벌이 잘 되게 하는 그러한 특이한 러브라인이 발생했네요. 오늘은 그 .. 더보기
<버디버디> 공중파 편성이 되지 못한 이유 요즘 드라마에 TV에 일주일에 네번씩이나 나오는 여자 아이돌이 하나 있는데 그게 바로 유이입니다. 토요일부터 시작해서 화요일까지 유이는 이틀은 에서 "백자은" 으로 그리고 월요일 화요일에는 에서 "성미수" 로 등장하고 있지요. 버디버디는 24부작으로 편성이 되었기 때문에 이제 "성미수" 로써의 유이를 볼 날도 얼마 남자 않았네요. 2주후면 이제 "성미수" 로써의 유이의 역할은 막을 내리게 됩니다. 그 후로는 이제 "백자은" 의 유이만 발견할 수 있겠지요. 어쨋든 유이가 "성미수" 로 활동하고 있는 는 제가 여태껏 봤던 드라마 중에 가장 신선했던 드라마 였습니다. 단순히 유이가 나와서였을까요? 아니면 단순히 스포츠 드라마 였기 때문이었을까요? 뭐 그런이유도 아예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하.. 더보기
<버디버디> 막장이 없는 무공해 가족 드라마 월요일 화요일마다 챙겨보는 케이블 드라마가 있습니다. 바로 유이가 주연으로 활동하고 있는 인데요..... 처음에는 단순히 유이가 나온다는 이유만으로 드라마를 봤지만 보다보니까 여러가지 정말 마음에 드는 요소들이 많네요. "무공해 드라마" 라고 불릴정도로 막장스러운 요소들이 좋으며 상당히 스토리가 잘 꾸며져 있고, 또한 주연 3인방인 유이-이다희-이용우의 연기력도 괜찮고 거기에 뒷밤침 해주는 그러한 조연들의 연기가 참으로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드라라마를 살펴본다면 단순히 "스포츠드라마" 를 떠나서 굉장히 가족들의 중심을 둔 "가족드라마" 라는 것을 알 수가 있지요. 가 만약 공중파에 방송이 되었다면 인기가 얼마나 있었을지는 모르지만, 가족끼리 같이 앉아서 봐도 부담이 없는 그러한 드라마르는 데는 의문의.. 더보기
유이의 <버디버디> 공중파 무산, 착한 드라마 더 아쉽다 요즘 1위한번씩 해본 걸그룹은 다 해외에 나가서 아이돌이라는 것을 찾아보기 힘든 와중에 일주일에 4번씩 시청자에게 모습을 보여주는 걸그룹 멤버가 있습니다. 바로 와 에서 주연을 맡아서 연기를 하는 유이입니다. 어찌보면 유이에게 올해는 제2의 전성기 내지 명예회복의 기간을 걸어가면서 전성기때만큼은 아니지만, 착실하게 인지도 재정비내지 호감도 쌓기를 하고 있는 중이에요. 2009년에 "대세" 라고 불릴때만큼 잘나가거나 TV에 등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오히려 그 때보다 더 인정을 받고 더 호감으로 바뀌고 있는 중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아마 그 이유중에는 소위 말해 "거품이 빠진 것" 도 있겠지만 유이의 연기력이 기대이상이면서 연기력을 인정받는 일이 있어서 그런게 아닌가 해요. 어쨋든 유이는 주말에는 에서 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