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은

<오작교 형제들> 자은이와 오작교 패밀리, 원수에서 가족으로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그리고 다행인 방법으로 이번주 의 가장 큰 갈등이라고 할 수 있는 자은과 창식의 원수 관계가 해결 되었습니다. 물론! 이게 다 끝날 것이라고는 생각이 되지는 않습니다. 아직까지는 "이기철" 서장의 뒤 꼼수가 있고 태희가 용의차량 리스트를 잃어버렸다는 제하의 거짓말을 (사실 태희를 위해서 한) 의심하는 중이라서 아마 이대로 이 사건이 덮히지는 않겠지요. 태희가 쫓다가 백인호 사장이 관련된걸 알지만 결국 더 캐보니 이기철서장이 관련된것을 알고 서로 용서하고 좋게 끝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 모 인터뷰에서는 유이와 주원이 둘의 사랑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는 않지만 주말 드라마의 특성상 비극으로 끝나는 경우는 거의 보지를 못했거든요. 어쨋든간에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결국 창식이 자.. 더보기
<오작교형제들> 태희-자은 앞에 드리운 먹구름, 예견된 일이었다? 솔직히 이번주 을 보고 나서 정말 실망스러웠습니다. 초반에 막장 논란이 있었을때도 작가들을 이해해보고 제작진들을 이해해보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런 저의 노력이 어느정도 힘이 더 해졌는지 아니면 어느정도 마법이 통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초반에 "막장" 논란을 가져왔던 은 그 논란을 벗어나며 시청률의 상승뿐만 아니라 스토리 면에서도 많이 훈훈해지기도 했지요. 그런데 요즘 그 조금 그러한 경향에서 벗어나려는 만을 보이기는 합니다. 일단 한참 잘 나가던 태범-수영 커플은 갑작스레 등장한 한혜령에 완전 풍지박산이 나서 걷잡을 수 없이 나아가고 있고, 그 어려움을 다 겪고 이제 안정적으로 나아가던 태희-자은 커플 앞에는 어두운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습니다. 아마 많은 시청자들은 특히 태희-자은 커플의 모습을 보고 "조금 ..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정말로 멋있었던 국수 아빠 황태식 이번주의 은 감동과 분노, 그리고 훈훈함과 염장지르는 온갖 감정이 다 교차하는 그러한 한주였다고 볼수가 있습니다. 일단 분노와 염장지르는 것에 대해서 말하자면.... 결국 제가 좋아하는 유이가 주원과 함께 키스를 했습니다 ㅋ 자은이와 태희가 처음으로 마음을 털어놓으면서 속 안에 있던 애절한 감정을 끌어일으키며 결국에는 사랑을 확인하며 첫키스를 나누는 장면을 나온 것이지요. 뭐 개인적으로 주원도 좋아하는 배우라서 넘어갑니다. 솔직히 이 커플이 답답하게 보이던 적이 많았어요. 서로 좋아하는 건 맞는데 이상하리만큼 연결이 안되고 이리꼬이고 저리꼬이고 했다는 것이지요. 물론 극적으로 만든건 이해가 가나 마음을 확인하기 시작한 것에 비해서 너무나 진도 느렸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급속도로 태희가 적극적으로 변하면서.. 더보기
<오작교형제들> 자은이의 마음을 흔드는 태희의 고백 어제 리뷰에서 예상했던게 많이 이루어졌네요.  일단 자은이는 예상대로 오작교 가족들에게 분노를 표출해냅니다. 그리고 오작교 가족들은 자은이에게 사과를 구하지만 자은이는 그것에 콧방퀴도 뀌지 않고요. 하지만 어제 예상한 것처럼 자은이의 마음은 분노를 표출해도 화를 내도 씁쓸하기만 합니다. 복자의 목도를 짓밟고 버스에 올라탄 자은이는 버스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태희를 거침없이 차버리고 돌아서서 고시원 방안에 들어가서는 생각에 쓰라린 마음을 가지고 멍하니 앉아있다가 결국에는 머리를 싸매고 누워버리지요. 이 와중에 회가 거듭할 수록 정윤숙의 의도는 자꾸 드러나기만 합니다. 자은이의 마음을 헤아리고 자은이가 어떤 기분인지 알고 보스다듬는 건 안중에도 없고, 빨리 농장이나 팔아치워서 돈이나 챙길 궁.. 더보기
<오작교 형제들> 치가 떨리는 정윤숙의 파렴치함 이번주 에피소드는 아마 의 클라이맥스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바로 메인캐릭터인 자은이가 박복자가 자신의 각서를 도둑질 했다는 것을 알아챈 에피소드이지요. 그 와중에 여태껏 에서 봐왔던 가장 파렴치한 캐릭터인 정윤숙 (조미령) 이 등장했습니다. 박복자가 황태범이 파렴치하다고요? 정윤숙에 비하면 파렴치한 정도가 세발의 피에 불과합니다. 적어도 세가지 면으로 정윤숙은 파렴치한 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오늘도 그 점을 적어봄과 당시에 자은이와 불쌍한 면과 또한 태희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몇마디 적어보고 싶네요. - "니가 나를 엄마라고 생각하기나해?" 전 오늘 정윤숙의 그 대사를 자은이의 톤으로 그대로 돌려주고 싶네요. "당신이 자은이를 딸로 생각하기나 해?" 정윤숙은 한번도 자은이를 딸로 생각해본 적이나 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