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이한

<몽땅 내 사랑>, 황당했던 윤두준-유이 러브라인 내심 기대해봤습니다. 끝이나마 좋게 낼 것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뭐 막장 시트콤이지만 그래도 어떻게 잘 되겠지 했습니다만.... 결과적으로 역시 은 막장 시트콤 중에서도 최고봉에 꼽히는 그러한 시트콤으로 기억될 것일 것 같네요. 바로 그 이유는 너무나 지나치게 얽히고 섥히는 러브라인 관계 때문이지요. 지난번 글에서 "윤승아의 " 이라고 하면서 적을 글이 있었지요? 에서 모든 남자가 다 윤승아와 연결되는 그러한 일이 있어서 였지요. 전태수와 엮이고 그 후에 그의 형은 전태풍 (진이한) 과 엮이고, 옥엽 (조권) 도 윤승아를 좋아하고, 윤두준도 윤승아를 좋아하는 의 미실 역할 이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실수했던것이 있습니다. 바로 드라마가 "윤승아의 만은 아니었던 것이죠. 바로 이 드라마는 "윤승아와 윤두.. 더보기
윤승아의 <몽땅 내 사랑>, 그녀는 최고의 팜프마탈? 살다살다 참... 이러한 시트콤 / 드라마도 처음인것 같아요. 뭐... 삼각관계야 이제 드라마에서 당연히 되는 그러한 부분이 되어버렸고, 이제는 사각관계에 불륜까지 여러가지 요소가 등장을 하긴 합니다만... 처럼 정신없는 러브라인은 참 드라마를 많이 보지는 않더라도 처음인것 같네요. 이 아마 신기록을 세워보기 위해서 도전을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과연 드라마 / 시트콤 에서는 몇개의 러브라인이 이루어질 수 있을까?" 하고요. 어찌보면 이렇게 얽히고 섥힌 러브라인도 없었으니 나름 "참신적" 이라고 봐야 하나요? 윤승아 역시 아마 여자 연기자로써 최고 많은 러브라인을 가진 여배우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의 미실이 사다함, 진흥왕, 진지왕, 세종, 그리고 설원랑 이렇게 다섯명과 러브라인.. 더보기
가인의 컴백, <몽땅 내 사랑> 을 놀라게 할 최고의 반전 예전에 이 갑작스러운 전태수의 하차와 무리한 연장으로 인해서 갑자기 스토리와 러브라인이 산으로 가는 현상에 대해서 이야기를 잠깐 했었던 적이 있어요. 확실히 그 러브라인의 바뀜으로 인해서 수혜자와 그렇지 못한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조권과 윤승아는 그닥 변화가 크게 있는 것 같지는 않아요. 이제는 정말 시청자까지 "뭐 이렇게 헷갈리고 매일 바뀌냐?" 하고 느낄 정도로 러브라인이 복잡해진 그러한 상태인데요.... 그래서 그것과 관련해서 몇가지를 적어보고자 합니다. - 연장과 갑작스러운 하차에 최대 수혜자와 피해자는? 아마 갑작스러운 러브라인의 변화로 인해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순덕이" 리지 이겠지요. 처음에는 카메오로 그 다음에는 그냥 조연정도의 역할이었는데 조권과 윤승아의 러브라인이 막혀버리.. 더보기